컨텐츠 바로가기

'채동욱 뒷조사' 남재준 前 국정원장 무죄…국정원 직원은 유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에 대한 정보를 불법 조회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남재준 전 국정원장이 대법원에서 무죄를 확정받았습니다. 그런데 이를 보고한 직원들에겐 유죄 판단이 내려졌습니다.

어떤 이유인지, 이채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3년 9월 한 일간지가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의혹를 보도해 파문이 일었고, 채 전 총장은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