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 눈에만 매력적인게 아니었네"…'마기꾼' 과학적 근거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연합뉴스]


마스크를 쓴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훨씬 매력적으로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많은 이들의공감을 사고 있다. '마기꾼(마스크+사기꾼)'은 마스크를 통해 얼굴 일부를 가려 더 매력적으로 보이려는 사람을 가리키는 신조어로, 마기꾼의 전략이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고 있다는 사실이 입증된 셈이다.

영국 카디프대 심리학과 연구진은 13일(현지 시각) 지난해 여성 43명을 평가자로 해 남성의 매력 점수를 매기도록 한 실험에서 이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실험은 남성 40명을 매력적인 남성과 매력적이지 않은 남성으로 나눠 진행했다. 여성들은 남성 40명의 민 낯, 흰색 마스크 착용 모습, 파란색 의료용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각각 본 뒤 매력 점수를 1점부터 7점까지 매겼다.

그 결과 마스크를 쓰면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책으로 얼굴을 마스크 위치만큼 가렸을 때보다 더 높은 점수를 얻었다. 연구진은 남성들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여성들에 대한 매력도를 조사한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특히 똑같이 마스크를 썼지만 푸른색 일회용 의료진 마스크를 쓴 경우 천 마스크를 썼을 때보다 더 후한 평가를 받았다.

연구를 주도한 마이클 루이스 카디프대 심리학 부교수는 "사람들이 푸른색 의료용 마스크를 쓰고 있는 의료진에 익숙해졌다"며 "위험하다는 생각이 들 때 의료용 마스크를 보면 안심이 되기 때문에 의료용 마스크 착용자가 더 긍정적인 느낌을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팬데믹 이후엔 오히려 마스크를 보면 안심하게 돼 매력도가 높아진다는 것이다.

이어 마스크를 쓴 사람이 더 매력적으로 보이는 이유로 뇌의 인지형태와 사람들의 심리 변화를 꼽았다. 루이스 박사는 "마스크로 눈에 주의를 집중시킴으로써 더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다"며 "뇌가 포착되지 않은 얼굴의 다른 부분들을 메우면서 전체를 과대평가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인지 연구: 원리와 함축'(Cognitive Research: Principles and Implications)에 게재됐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