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0대 기업 최장수 임원은…삼천리 이찬의 부회장 31년간 활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CXO연구소, 100대기업 CEO 임원 이력 조사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국내 100대 기업 CEO 중 최장수 임원은 삼천리 이찬의 부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회사에서 가장 오랫동안 대표이사로 활약해오고 있는 CEO는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CXO연구소가 ‘100대기업 전문경영인 임원 이력 추적 조사’ 결과에서 도출됐다고 9일 밝혔다.

1954년생으로 올해 만67세인 삼천리 이찬의 부회장은 1991년에 삼천리 이사직을 맡으며 임원 반열에 처음 등극했다. 1991년 당시 삼천리 최고경영자이던 고(故)인현철(1929년생) 대표이사 회장과 지금의 이찬의 부회장과의 나이 차이는 25년이다. 같은 회사에서 50~60대에 해당하는 1930~1940년대 초반생들이 당시 임원의 주류를 이어오던 상황에서 1950년대생으로 30대인 이찬의 부회장이 이사에 발탁된 것은 당시로서는 상당한 파격이었다.

이후 이 부회장은 임원 경력을 꾸준히 쌓으며 삼탄과 키데코(KIDECO) CEO 등을 거쳐 현재 삼천리 부회장으로 활동 중이다. 처음 임원이 된 년도부터 포함하면 올해까지 31년 간 임원 자리를 굳건히 지켜오고 있는 셈이다.

20년 이상 임원으로 재직 중인 최고경영자도 이번 조사에서 10명을 훌쩍 넘긴 것으로 파악됐다. 한화 금춘수(52년생) 총괄 부회장은 지난 1995년 2월1일자로 ㈜한화 이사보로 오른 후 올해로 27년 간 임원 간 한화 그룹에서 임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1978년 입사한 금 총괄 부회장은 한화그룹 경영기획실 사장과 한화차이나 사장, 한화그룹 총괄 부회장 등을 역임하며 40년 넘게 한화그룹에서 성장해온 정통 ‘한화맨’이다.

HMM 배재훈 사장도 임원 경력만 올해로 26년이다. 배 사장의 재계 입문은 LG그룹에서 시작됐다. LG에 입사한 후 1995년 12월12일자로 당시 LG반도체 이사대우로 승진하며 처음 임원 타이틀을 얻었다. 이후 LG계열사인 판토스 대표이사 등을 거쳐 2019년 현재의 HMM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25년 간 임원으로 재직 중인 경영자도 삼성전자 김기남 회장,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회장, GS건설 임병용 부회장 세 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거의 비슷한 시기에 처음 임원 명함을 받았다. 이 중에서도 나이가 가장 젊은 임병용 부회장이 임원 배지를 가장 먼저 달았다.

GS건설 임병용(62년) 부회장은 1996년 12월 11일자로 당시 LG텔레콤 이사로 선임되며 재계의 별로 올라섰다. 임 부회장은 LG그룹 임원이 되기 전까지는 검사 출신으로 법조계에 몸을 담았다.

최근 부회장에서 승진한 삼성전자 김기남(58년) 회장은 1997년 1월17일자로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에서 1기가D램개발에 기여한 공로로 수석연구원에서 이사보급 연구위원으로 임원 대열에 합류했다. 인사 발표 당시 삼성 계열사에서 임원으로 승진한 30대는 김기남 회장을 포함해 4명이 있었다.

미래에셋증권 최현만(61년) 회장도 1997년 7월부터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이사(상무)를 맡아 미래에셋금융그룹의 초석을 다졌다. 미래에셋금융그룹 총수인 박현주 회장이 1997년 당시 최현만 회장을 포함해 동원증권에서 활약했던 8명과 합심해 성장시켜온 것이 지금의 미래에셋금융그룹으로 도약했다.

LG생활건강 차석용(53년) 부회장은 1998년 미국 피앤지(P&G)가 운영하는 한국법인 쌍용제지 대표이사 사장과 P&G한국법인 총괄 사장을 맡았다. 이때부터 계산하면 국내에 소재한 기업에서만 24년 간 임원으로 활약 중이다. 차 부회장의 경우 외국 기업에서 활동한 이력도 있다.

LG디스플레이 정호영(61년) 사장은 1999년 12월20일자로 LG전자 상무보로 승진해 지금까지 LG그룹 내에서 핵심 임원으로 활약 중이다. 이후 정 사장은 LG전자 부사장과 LG화학 사장 등을 거치며 발군의 능력을 보여줬고, 2019년에 현재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자리에 올라섰다.

DB손해보험 김정남(52년) 부회장 역시 DB그룹(舊 동부그룹)에 입사해 2000년 4월부터 동부화재 지방영업본부장(상무보)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임원 경력만 22년째다. 김 부회장도 일반 직원에서 시작해 최고경영자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경영자 중 한 명이다.

최근 승진한 삼성SDI 전영현(60년) 부회장은 LG반도체 연구원으로 재직하다 지난 2001년 삼성전자 연구위원으로 발탁된 것이 임원의 시작점이다. 전 부회장은 삼성전자에서 사장까지 역임하고 2017년에 삼성SDI 대표이사를 맡아오다 이번 2022년 인사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100대기업 CEO 중 30대에 임원 반열에 오른 이는 5명 내외로 파악됐다. 이 중에서도 GS건설 임병용 부회장은 만34세 나이에 임원 명함을 가장 빨리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962년생인 임 부회장은 장훈고와 서울대 법학과와 동대학원에서 세법 석사를 받아 공인회계사와 사법고시 2개를 합격한 인재다. 수원검찰청에서 검사 생활을 하다 LG그룹으로 자리를 옮겨 재계에 발을 들였고, 지금은 GS그룹에서 활약 중이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이미 국내 재계에서는 30년 전부터 30대 말 40대 초반에 해당하는 능력 있는 젊은 인재들을 임원으로 발탁해오고 있기 때문에 최근 30대 젊은 임원들이 등장하는 것이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다”라며 “중요한 것은 40대 초반 전후로 임원으로 발탁되는 이들이 2~3년만 활동하고 물러나는 임시직원이 아니라 10~20년 넘게 기량을 활약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주는 기업 문화를 만들어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