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싱크탱크 "北 영변 핵시설 온수 배출... 원자로 가동 증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2021년 11월 16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낸드샛8 위성이 촬영한 북한 영변 핵시설 인근의 열적외선 이미지. 5㎿ 원자로 냉각시스템 배출구에 인접한 구룡강 물의 온도가 주변에 비해 상대적으로 따뜻한(붉은색) 것으로 나타나 있다. 막사 테크놀로지 제공. '분단을 넘어'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영변 핵시설의 원자로가 가동되고 있다는 주장이 또다시 나왔다. 원자로 냉각 시스템의 온수 배출 정황을 보여 주는 정황이 추가 포착된 것이다. 지난달 영변 원자로에서 증기가 관찰되면서 가동 흔적이 나타났다는 종전 보고와 궤를 같이하는 분석인 셈이다.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8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영변 핵시설의 5㎿(메가와트) 원자로의 냉각 시스템에서 온수가 배출되고 있다”며 “원자로가 가동 중임을 가리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9월 12일과 10월 23일, 11월 16일의 관측 위성 열적외선 이미지를 분석한 결과, “지난 몇 달간 원자로에서 물이 배수되고, 증기 터빈과 발전기에서 증기가 배출됐을 가능성이 위성으로 관찰됐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또, “열 이미지를 통해 배출되는 온수가 실제로 원자로 냉각시스템에서 나온 것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원자로에서 배출된 물은 인근 구룡강으로 흘러가는데, 이미지상 관측된 물의 온도는 최대 섭씨 4도의 변화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당시 관측된 가장 따뜻한 물의 온도는 원자로 배출구 근처에서 발견되며, 이는 원자로가 가동 중임을 나타내는 명백한 지표라는 게 보고서의 결론이다. 열적외선 이미지상 붉게 보이는 열 패턴이 방류 지역 주변에 집중된 점을 고려할 때, 가동 중인 원자로에서 온수를 강으로 방류한 사실을 알려 주고 있다는 얘기다.

다만, 보고서는 이 기간 열적외선 이미지에서 IRT 원자로의 경우, ‘가동 중’ 상태를 보여 주는 명백한 열 패턴은 보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방사화학실험실의 작동 상태는 열 화상만으로는 확인하기 어렵다”고 했다.

보고서는 그러면서 “열적외선 이미지는 영변 5㎿ 원자로가 가동되고 있다는 명확하고 결정적인 증거를 제공한다”고 못 박았다. 아울러 “원자로 가동으로 처리된 연료봉은 재처리를 위해 방사화학실험실로 보내질 가능성이 크다”고 추정했다. 영변 원자로 가동 후 나오는 폐연료봉을 재처리하면 핵무기 원료인 플루토늄이 추출된다.

최근 들어 북한 영변 5㎿ 원자로 가동 가능성은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도 지난달 위성사진 분석을 통해 영변 5㎿ 원자로의 발전 시설에서 증기가 나오고 있다며 가동 흔적을 포착했다고 전한 바 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