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시민 “이재명은 생존자…정치생명 끝낼만한 하자는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해 “정치 생명을 위태롭게 할 만큼의 하자는 없었던 것 같다”고 평했다.

유 전 이사장은 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이런저런 작은 오류들은 있었을지 모르지만 문제가 심각하게 있으면 못 살아남는다. 실제로 법적인 문제가 있거나 그러면 생존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이사장은 이 후보를 대표하는 키워드 세 가지로 ‘생존자’, ‘발전도상인’, ‘과제중심형’을 뽑았다.

그는 “이 후보는 한 인간으로서 보면 생존자다. 13살까지는 화전민 가정에서 살았고, 13살부터 18살까지는 소년노동자였는데 산재도 여러 번 당했고, 그 과정에서 프레스 등의 사고로 사회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의 상해를 입었다고 해도 전혀 이상할 게 없는 인생을 살았다”며 “대학 진학을 통해 거기서 빠져나왔는데 공부를 한 이유도 생존하기 위해서였다. 산업화 시대를 죽지 않고 건너온 생존자”라고 했다.

이어 “정치적으로도 사실상 생존자에 가깝다. 성남시장이 되고 나서 수사도 많이 받았고, 기소도 당했다. 작년 대법원까지 가서 무죄판결 받은 그 건이 판결이 다르게 나왔더라면 정치적으로 사망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발전도상인’이라는 키워드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이 발전도상국 아니었나. 나라만 발전해가는 게 아니고 개인도 발전해가는 사람이 있다. 이 후보는 한 인간으로서, 정치인으로서 볼 때 완성형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화 이후에 보면 대부분 완성형 대통령이었다. 완성형이라는 의미는, 저 사람은 한 인간으로서 특징을 다 구비를 했다. 대통령이 된다고 해서 저기서 더 발전할 가능성을 보고 투표한 게 아니고 저대로 해줬으면 좋겠다고 해서 뽑은 것. 이 후보가 지금보다 나은 모습으로 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했다.

한편 유 전 이사장은 지난해 4월 정치평론가로서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정치평론을 재개하는 건가’라는 질문에 “작년 4월 총선 끝나는 날 앞으로 안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다. 그 때 사고도 좀 있었고 너무 힘들어서 그랬다. 감당이 안 됐다. 1년 반 넘게 쉬고 나니까 다시 기운도 좀 난다. 본격 재개는 아니고 저는 글 쓰는 사람이니까 그 일 하면서 자연스러운 기회가 있을 때에는 (평론을) 할 생각”이라고 했다.

한 방송국의 정치 토크쇼 TV 프로그램과 계약을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그 방송국에서 얘기를 해야 저도 얘기를 한다. 얘기가 오가고 있는 건 맞다”며 말을 아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