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관계 불법촬영’ 리조트·언론사 회장 아들…공항서 긴급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명 골프장 리조트와 언론사를 운영하는 기업 회장 아들이 다수 여성과의 성관계 장면을 불법촬영했다는 의혹으로 긴급 체포됐다.

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이날 오후 미국으로 출국하려던 30대 A씨를 긴급 체포해 입건했다. A씨는 경기도 안산 소재 대형 골프 리조트와 기독교계 인터넷 언론사를 운영하는 기업 회장의 아들로 전해졌다.

이날 한 매체는 A씨가 지난 6월부터 11월까지 서울 강남역 인근의 아파트에서 지인들과 어울리며 지속적으로 불법 촬영을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매체가 제보를 통해 확보한 성관계 동영상만 모두 62개로, 피해자는 최소 50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또 이렇게 촬영한 영상들을 촬영 날짜와 여성의 이름, 나이 등을 기준으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A씨가 미국으로 출국하려고 시도한 정황을 포착하고 저녁 시간쯤 인천공항에서 그를 붙잡았다. A씨의 신병을 확보한 경찰은 그의 불법촬영 혐의 등에 대해 본격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