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동연 내정 철회… 野 "'이재명의 민주당' 통렬히 반성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1호 영입인사인 서경대 조동연 교수의 내정 철회 사태를 두고 “민주당이 한 청년의 인생을 송두리째 파멸의 길로 몰아가고 있다”며 통렬한 반성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장순칠 중앙선대위 상근부대변인은 8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잊힐 권리’마저 짓밟았다”며 “민주당이 사람을 대하는 방식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장 부대변인은 조 교수의 내정 철회에 대해 “민주당 스스로 초래한 인사참사였다. 우주항공 분야의 전문가가 맞는지 아닌지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설명 없이 강력히 부인하며 법적 조치 하겠다고 국민과 언론에 맞섰다”며 “며칠 전 사퇴한 민주당 최배근 선대위 기본사회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조 교수와 경기대 이수정 교수의 사진을 나란히 싣고 차이를 묻는 등 외모 비하 논란을 일으키며 오히려 조 교수를 궁지로 내몰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도 원망하지 않겠다며 떠난 사람을 민주당은 자신들이 저지른 인사참사를 무마시키기 위해 또다시 정치판으로 끌어들였다”고 꼬집었다.

또 “직접 경험하지 않은 일을 마치 직접 보고 경험한 것처럼 속여 쓴 한 교사의 글을 민주당 양정태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이 ‘저에게 큰 감동을 주는 글’이라고 소개했다”며 “끝까지 잘못한 게 없다는 발뺌을 하고 싶었던 민주당 선대위의 끝도 없는 위선이 결국 국민 한 사람의 인생을 파멸의 길로 접어들게 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장 부대변인은 이어 “이재명 후보가 ‘모든 책임은 제가 지겠다’고 했다”며 “인사 영입 후 문제가 생기면 ‘국민의 판단에 맡기겠다’고 등 돌리고 나 몰라라 한 것도 모자라 사실을 왜곡하고 속임수를 통해 비판을 피하고자 하는 민주당의 저열한 정치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그것이 이 후보가 책임질 일이다”고 강조했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