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5년간 팔을 들고 있으면 이렇게 된다…신께 자신을 바친 인도男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지현 기자]
머니투데이

인도의 한 남성이 종교적 이유로 45년간 오른팔을 들고 살아왔다. /사진=V_shuddhi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의 한 남성이 종교적인 이유로 45년 동안 단 한 번도 오른팔을 내리지 않고 살아온 사연이 화제다.

지난 6일(현지시간) 데일리스타 등은 힌두교의 신 시바에게 자신을 바친다는 명목으로 오른팔을 45년간 들고 살아온 인도 남성 아마르 바라티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세 자녀를 둔 유부남으로 젊었을 때는 은행에서 일했다. 그러다 1973년에 종교적인 깨달음을 얻은 후 세계 평화를 위해 종교적인 삶을 살기로 결심했다. 이후 바라티는 속세를 떠나 산에 들어갔고 가족과 집도 버린 뒤 고행을 시작했다.

그는 힌두교 신 시바에게 자신의 헌신을 표할 방법을 생각하던 중 오른팔을 들어 올린 자세로 살기 시작했다. 이후 지금까지 45년간 단 한 번도 오른팔을 내리지 않고 있다.

바라티는 오른팔을 들고 첫 2년은 고통이 극심해 힘겨웠지만 이후엔 팔의 감각을 모두 잃어 괜찮아졌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그의 건강 상태도 함께 전했다. 현재 바라티는 계속해서 오른팔을 들고 있다 보니 오른손의 피부와 손톱은 서로 붙게 됐고 어깨뼈가 그대로 굳어 손을 사용할 수 없게 됐다. 그러나 매체는 이런 오른팔의 문제 외에는 바라티에게 건강 상의 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바라티의 이 같은 소식은 많은 힌두교도들에게 큰 영감을 주고 있다. 특히 많은 인도인들이 힌두교 승려가 돼 바라티처럼 한 쪽 팔을 들고 살아가려 했다. 하지만 아무도 그의 기록을 깨지 못하고 있다.

한편, 바라티는 앞으로도 오른팔을 내릴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지현 기자 jh0709@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