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퇴근한다” 7년 전 사라진 50대, 저수지서 백골로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7년 전 회사에서 퇴근하다 실종된 5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저수지에서 발견됐다.

경남 함안경찰서는 모 회사가 공업용수로 사용하는 저수지에 빠진 차량에서 A씨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수사를 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6일 오후 함안군 군북면 한 회사 내 저수지에 차량이 가라앉아 있다는 신고를 받고 나서 인양한 차에서 백골 상태의 변사체를 발견했다.

신고자는 이 회사 협력업체 직원으로 저수지 옆에서 담배를 피우다 물 위로 드러난 차량 바퀴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향신문

경찰 마크.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량은 최근 물 빼는 작업으로 수위가 내려가면서 발견됐다. 차량은 2014년 7월24일 실종된 이 회사 직원 A씨(당시 51세)가 타던 스포티지 모델이다. 경찰은 시신 옷에서 신분증 등이 발견된 점으로 미뤄 A씨로 보고 있다.

당시 A씨는 창원시 마산회원구 내서읍에서 회사로 출근했으나 사고 당일 귀가하지 않아 행방이 7년째 묘연했다. A씨는 자신의 아내에게 “퇴근한다”며 통화하고서 실종됐다.

경찰은 A씨의 아내 실종 신고 이후 인근 도로 폐쇄회로(CC) TV 조회와 헬기까지 동원하는 등 수색을 벌였지만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했다. 경찰은 당시 확보한 CCTV 영상에서 당일 오후 8시쯤 A씨 차량이 회사 정문을 나서 1㎞ 지점까지 지나가는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경찰은 A씨가 시신으로 발견된 회사 옆 저수지는 수색하지 않았다.

경찰은 시신의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고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하고 사망 원인을 찾으려고 부검할 예정이다.

김정훈 기자 jhkim@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