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은 "당 중앙에 절대 충성하는 인민군 지휘관 육성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겸 노동당 총비서
4, 5일 군사교육일꾼대회 직접 주관하며
교육 담당 간부들에게 군사교육 방향 제시
한국일보

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겸 노동당 총비서가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 정치국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겸 노동당 총비서가 인민군 교육을 담당하는 간부들을 대상으로 당에 절대 충성하는 지휘관 육성을 지시했다.

조선중앙방송은 7일 "조선인민군 제8차 군사교육일꾼(간부)대회가 12월 4일과 5일 4·25문화회관에서 진행됐다"며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대회를 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모든 군사교육 일꾼들을 당의 사상과 영도에 끝없이 충실한 참된 교육전사로 준비시키며 군사교육사업을 철저히 당의 사상과 정책 방식대로 조직·진행함으로써 학생들을 당 중앙에 절대 충성하는 지휘성원들로 육성할 것"을 당부했다.

그는 "군사교육일꾼들이 당과 혁명 앞에 지닌 숭고한 사명과 본분을 깊이 자각하고 군사교육혁명수행에 한사람같이 총궐기 총매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교육 담당관의 덕목을 강조하기도 했다.

방송은 "변천되는 시대와 혁명 정세의 요구에 맞게 군사교육사업에서 획기적인 전환을 일으켜 혁명무력의 핵심 진지를 백방으로 강화하기 위해 전 군적인 군사교육일꾼대회를 소집했다"고 행사 취지를 밝혔다.

또 그날 '당의 군사교육중시 사상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실제적인 진보와 혁신으로 입증하겠다'는 사상적 각오가 부족한 데서 비롯된 일련의 편향들, 그 원인에 관한 종합적인 분석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대회에는 북한군 서열 1위 박정천 당비서와 오일정 군정지도부장이 주석단에 자리를 잡았다. 리영길 국방상의 보고도 있었다. 그밖에 모범적인 군사교육일꾼들과 총정치국, 국방성, 총참모부의 간부 지휘관들, 각 군종, 군단급 지휘성원들과 교육보장단위의 공로 있는 간부들이 참가했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