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심 회동' 결선투표제 도입 추진...김동연 창당 절차 마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만나 제3지대 공조 방안을 처음 논의했습니다.

우선 대통령 투표에 결선투표제를 도입하자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창당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거대 양당 체제에 경종을 울리겠다며 처음으로 공식 회동을 가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