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쉴 틈 없다" 이재용 부회장, 美 이어 UAE 출장 강행군 이어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전세기로 UAE 출장을 떠난다. 지난 24일 오후 열흘 간의 미국 출장길을 마치고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한 이재용 부회장의 모습. /임영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UAE 등 중동 주요 인사들과 신사업 협력 모색할 듯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근 마친 미국 출장에 이어 중동 출장길에 오른다.

6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재판을 마치고 오후에 전세기를 타고 아랍에미리트(UAE)로 출국한다. 부당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혐의 관련 재판은 매주 목요일에 진행됐지만, 이번 주 재판부 사정으로 월요일에 열리게 되면서 다음 공판 기일인 오는 16일까지 열흘의 기간이 남게 되자 해외 행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UAE를 비롯해 중동 주요 파트너들과 만나 5G 등 IT 분야를 중심으로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교두보를 구축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점쳐진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2019년 2월 UAE 수도 아부다비를 방문해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 등 주요 인사와 만나 5G 통신 등 IT 분야 협력 방안에 관해 논의한 바 있다. 이어 같은 해 9월에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 현장을 방문해 전략을 점검했다.

더팩트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2019년 2월 UAE 수도 아부다비를 방문해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 등 주요 인사와 만나 5G 통신 등 IT 분야 협력 방안에 관해 논의했다.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이 중동 방문 이후 유럽 지역으로 출장지를 넓힐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10월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 있는 ASML 본사를 찾아 피터 버닝크 최고경영자(CEO), 마틴 반 덴 브링크 최고기술책임자(CTO) 등을 만나 차세대 반도체 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당시 ASML의 반도체 제조장비 생산 공장도 방문해 EUV 장비 생산 현황을 직접 살핀 이재용 부회장은 버닝크 CEO와 △7나노 이하 최첨단 반도체 생산에 필수적인 EUV 장비 공급 계획 및 운영 기술 고도화 방안 △인공지능(AI) 등 미래 반도체를 위한 차세대 제조 기술 개발 협력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시장 전망 및 포스트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미래 반도체 기술 전략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ASML은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독점 생산한다. 글로벌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장에서 대만의 파운드리와 직접 경쟁을 벌이고 있는 삼성전자로서는 파운드리 설비의 핵심 장비인 EUV 노광장비 확보가 매우 중요한 과제로 꼽힌다는 점 역시 이재용 부회장의 유럽 출장 가능성에 설득력을 더한다.

더팩트

이재용 부회장은 최근 열흘 간의 미국 출장 기간 동안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한스 베스트베리 버라이즌 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누바 아페얀 모더나 공동 설립자 겸 이사회 의장(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등 글로벌 파트너들과 만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8월 가석방 출소 이후 빽빽한 재판 일정 속에서도 글로벌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일정을 마친 열흘간의 미국 출장 기간 동안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한스 베스트베리 버라이즌 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누바 아페얀 모더나 공동 설립자 겸 이사회 의장(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등 글로벌 파트너들과 만나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데 머리를 맞댔다. 18~19일에는 미 연방의회 의원들과 백악관 고위 인사들도 만나 반도체 공급망에 관해 논의했다.

이어 지난 21일과 22일에는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반도체와 세트 연구소인 DS미주총괄과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를 잇달아 방문해 "추격이나 뒤따라오는 기업과의 '격차 벌리기'만으로는 이 거대한 전환기를 헤쳐나갈 수 없다. 힘들고 고통스럽겠지만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 아무도 가보지 않은 미래를 개척해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likehyo85@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