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출받는다고 안 갚는 게 아니잖아요" "손실 지원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단계적 일상 회복이 시작된 지 한 달여 만에 다시 방역수칙이 강화되면서 소상공인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도 대출로 버티고 있었는데 정부의 지원책 역시 낮은 금리이기는 하지만 결국 빚을 내라는 것이어서 오히려 부실을 키운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전연남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 확진자 폭증에 변이 바이러스 확산까지, 대목을 기대했던 연말 예약 취소가 속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