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4만' 용인 기흥구…분구 놓고 주민 '찬-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4만' 용인 기흥구…분구 놓고 주민 '찬-반'

[앵커]

경기도 용인시가 인구가 많은 기흥구를 분구하려 하자 주민들이 찬반으로 나뉘어 대립하고 있습니다.

분구 찬성과 반대 측 주민들이 각기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꾸려 시를 압박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됩니다.

강창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주민들이 시청 앞 광장에 모여 집회를 하고 있습니다.

용인시가 인구 44만 명의 기흥구 일부를 떼어내 가칭 구성구를 설치하려 하자 기흥구에 남게 된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