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WP "북한, 코로나에 국경봉쇄 이어지며 겨울 식량난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제활동 새 제약 조처가 어려움 키워"…물가 상승·외화 부족 가능성 지적

연합뉴스

작년 11월 북한의 논밭갈이 모습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다 국경 봉쇄까지 이어지면서 겨울철 식량난을 겪을 수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겨울은 통상 북한을 만성적인 식량 부족에 허덕이게 한 불안한 시기였는데, 올해는 전염병 대유행 이후 국경 봉쇄 조처로 식량과 물자 부족이 악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부 경제 활동을 추가로 제한하는 새로운 조처를 부과한 것이 북한의 어려움을 더하는 요인이라고 WP는 지적했다.

WP는 북한이 올여름 일부 홍수 피해에도 곡물 수확량에 심각한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분석가들이 예상한다면서도, 전반적인 식량 부족이 지속하고 국제구호단체도 봉쇄 조처로 북한을 떠났다고 우려했다.

또 수입 비료와 농기구의 부족이 예상보다 적은 수확을 초래했고, 옥수수 가격 상승은 쌀 대신 옥수수 소비가 늘어났다는 신호라는 전문가 의견을 전했다.

북한에선 10월 말 식용 흑고니 사육 계획이 보도된 적 있는데, 이 역시 식량난과 연결됐을 수 있다고 봤다. 그러면서 북한은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시기 타조 농장을 만든 적도 있다고 WP는 소개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최근 분기 보고서에서 북한이 지난 1년간 100만t의 곡물을 수입했다고 밝힌 바 있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의 쌀 가격은 당국의 개입과 중국의 비공식 원조로 표면적으론 안정돼 있다면서도 "이것이 얼마나 오래갈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조 위원은 북한이 코로나19 변이와 백신 부족 탓에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끝난 후까지 무역을 완전히 재개하지 못할 수 있다며 이런 지연 가능성은 북한 주민에게 절망적인 시나리오라고 평가했다.

WP는 무역 봉쇄가 북한의 물가 상승과 외화 부족난을 초래하고, 사람들의 이동 단속을 강화한 것은 식품과 상품 거래를 심각하게 제약했을 뿐만 아니라 탈북자들의 북한 내 송금도 어렵게 만들었다는 전문가 견해를 소개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