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공화당 대통령 후보였던 밥 돌, 폐암 투병 끝 98세로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밥 돌 전 미 상원의원이 1996년 공화당 후보로 지명돼 아이오와주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다./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공화당의 대통령 후보를 지낸 밥 돌(98) 전 상원의원이 5일(현지 시각) 사망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다. 돌 전 의원은 지난 2월 자신이 폐암 4기 판정을 받았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돌 전 의원은 하원의원과 상원의원을 합쳐 35년 동안 연방의원을 지낸 공화당의 거물급 정치인이다. 2차 세계대전 참전용사를 상징하는 인물로도 평가된다.

돌 전 의원은 1923년 캔자스주에서 태어났다. 2차 대전 시기인 1943년 현역 군인으로 참전했다. 1945년 이탈리아 전장(戰場)에서 동료 병사를 안전한 곳으로 옮기다 포탄에 맞아 양쪽 어깨가 부서졌고, 왼팔은 일부 마비되고 오른팔은 평생 사용하지 못하게 됐다.

부상 이후 정치로 진로를 바꾼 그는 1951년 캔자스 주의회의 하원의원이 됐다. 1961년부터 연방 하원의원을 네 차례 지냈다. 이후 27년간(1969~1996년) 연방 상원의원을 맡았다. 1985~1996년에는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로서 사회보장 개혁, 장애인법 등 굵직한 입법을 추진하며 초당적 협력을 끌어내는 협상력을 인정받았다. 삭막한 정치판에서 유머 넘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도 유명하다.

세 차례 대선에 도전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1980년과 1988년에는 공화당의 당내 경선 문턱을 넘지 못했다. 1996년에는 공화당 대선 후보가 됐지만 재선 도전에 나선 민주당 클린턴 당시 현직 대통령에게 패배했다.

1996년 대선에 출마한 것을 마지막으로 정계 은퇴했다. 정치 일선에서 물러난 뒤에는 참전 용사와 전몰 장병 추모 사업에 큰 관심을 기울였다. 1997년 대통령이 수여하는 자유의 메달, 2018년 미국 최고 훈장 중 하나인 의회 명예훈장을 받았다.

대북 문제에는 강경한 입장을 취해왔다. 공화당 원내대표를 맡고 있던 그는 1993년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1차 북핵 위기가 발생하자 미국의 대북 협상 전략을 비판하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 이상 경제 지원을 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2016년 미 대선 때는 공화당 대선 후보를 지낸 인사 중 유일하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했다. 그러나 지난해 대선 후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부정선거 주장 등 대선 불복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월 돌 전 의원의 폐암 소식이 알려지자 그를 찾아가 위로했다. 두 사람은 당 소속은 다르지만 오랫동안 미 의회를 함께 이끌면서 친분을 쌓은 사이다.

[이벌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