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中 군함이 아프리카 연안서 상시 주둔? 촉각 곤두세우는 美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SJ “중국 적도 기니에 해군기지 건설 시도”

미 정보 당국, 정보 입수하고 ‘만류’ 시도

중국이 아프리카 중서부에 있는 적도기니 연안에 해군 기지를 건설하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 시각) 미 기밀 정보를 입수해 보도했다. 중국이 실제 이 지역에 군사 시설을 건설할 경우, 중국 군함이 최초로 미 동부 해안 반대편에서 영구 상주 하게 된다. 이럴 경우 북대서양 지역에서 양국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될 전망이다.

조선일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16일 화상정상회담을 갖고 있는 모습. /AP·신화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SJ는 이날 바이든 행정부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중국이 인구 145만명의 적도기니 지역에 군사 기지를 건설하기 위해 테오도로 오비앙 음바소고 응게마 적도 기니 대통령(79)과 아들인 테오도린 은게마 오비앙 망게를 상대로 로비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42년째 이 나라를 통치하고 있는 응게마 대통령은 아들에게 권좌를 물려주기 위한 후계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미국도 적도기니를 상대로 중국의 제안을 무마시키기 위해 나서고 있다. WSJ에 따르면 미 정보 기관들은 2019년에 적도 기니에서의 중국의 군사적 의도를 처음 포착했다고 한다.

실제 지난 10월 미 국무부는 존 파이너 미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이 적도기니 등 아프리카 국가를 찾은 사실을 공개하면서 “바이든 행정부는 세계적인 도전을 해결하고 공동의 이익을 증진시키기 위해 아프리카 국가들과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했었다. 파이너 부보좌관은 당시 순방에서 응게마 대통령을 만나 ‘중국의 제안을 거절하라’는 취지로 설득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행정부의 고위 당국자는 WSJ에 “(우리도) 미국의 해상 안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외교의 일환으로 중국의 활동과 관련된 잠재적인 조치들이 국가 안보에 우려를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점을 적도기니 측에 분명히 했다”고 했다. 미국은 적도기니 측에 “미·중 글로벌 경쟁의 최전방 사이에 끼어드는 것은 근시안적인 일이 될 것”이라는 취지로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좀처럼 외부 관심을 끌지 않는 아프리카의 (작은) 나라를 놓고 벌어진 미·중간 충돌은 양국 긴장이 대만 문제,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등을 두고 고조되는 상황에서 나왔다”고 했다.

미 정보 당국이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중국은 적도기니 내 항구도시인 바타에 군사 기지를 건설하려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중국은 바타에 심해 상업항구 시설과 함께 중앙아프리카 내륙을 연결하는 고속도로를 건설해 놓은 상태다.

미군 아프리카 사령부 스티븐 타운센드 사령관은 앞서 지난 4월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중국으로부터 가장 중대한 위협은 아프리카 대서양 연안에 군사적으로 유용한 해군 시설(이 들어서는 것)”이라고 했었다. 미국이 아프리카 지역에서의 중국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었다는 것으로 해석됐다. 당시 그는 “군사적으로 유용하다는 것은 중국 군함이 항구에 기항한 뒤 군수품을 재무장하고 군함을 수리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고 했다.

앞서 중국은 2017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첫 해외 군사기지를 건설했었다. 당시에도 중국은 현지에 파견된 인민해방군이 평화유지 임무에만 충실하도록 하는 보급기지라고 밝혔지만, 중국 군사력의 확장을 경계하는 미국은 촉각을 곤두세웠었다.

적도기니 정부나 중국 외교부는 WSJ의 입장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