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전국 다녀보면 전북이 다른 지역보다 더 어려운 게 사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북차별론 부각한 李

세계일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4일 "전북은 호남 안에서 또 소외받은 지역"이라며 전북차별론을 부각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전북 군산의 공설시장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전국을 다녀보면 전북이 다른 지역보다 더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전남·광주를 갔다가 올라오는 길에 전북을 들렀더니 '우리가 흑싸리 껍데기냐'고 말하고, 전북을 먼저 가고 전남·광주를 가니 '지나가는 길에 들렀냐'고 하더라"며 "그래서 이번에는 전북의 소외감을 고려해 전북 일정을 따로 잡았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에도 "전북은 호남이란 이유로 차별받고 지방이란 이유로 또 똑같이 차별받아 일종의 삼중 차별을 받는 것 아니냐 생각하시는 것 같다. 나름의 타당성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이날 시장에 모인 군산 시민들을 향해 "저보고 대통령 되라고 하지 말고 대통령으로 만들어 달라. 행동해 달라"며 "큰 강물도 하늘에서 떨어진 빗방울 하나하나가 모여서 되는 것이다. 꼭 투표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좋은 일이라는 확신이 들어도 (국민에게) 물어서 하겠다"며 "그러나 끝까지 설득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적 동의 하에 국토보유세 등 자신의 대표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그는 "누구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가짜로 댓글도 쓰고 지금도 조작을 마구하고 있다"며 "여러분 주변을 보면 카카오톡으로 이재명을 마구 욕하며 소년공이 아니라 소년원 출신이라고 퍼트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럴 때 서로 말을 해주고 카톡 하나라도, 댓글 하나라도 더 써달라"고도 당부했다.

이 후보는 "누가 흉을 보더라. 제 집안이 엉망이라고"라며 "제가 출신이 비천해 주변을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 하지만 제가 그렇게 태어난 걸 어떡하겠느냐.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지 않느냐"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