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손준성 윗선 '윤석열' 또 언급했지만…잇단 영장 기각, 공수처 초라한 성적표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공수처가 손준성 검사에 대해 다시 한 번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됐죠. 그런데 공수처가 두번째 영장 심사를 하며, 영장 내용에서는 빠진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을 언급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또 여운국 공수처 차장은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한낱 경제 범죄인 대장동보다 중요한 범죄'라고 주장한 걸로도 파악됐습니다.

이지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