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0대 민원인 윤화섭 안산시장 폭행…“선처 부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안산시청 전경. 사진제공=안산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안산=강근주 기자】 3일 오전 안산시평생학습관에서 열린 ‘안산시 평생학습관 어울림한마당’에서 윤화섭 안산시장이 민원을 요구하는 80대 남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불미스런 사건이 발생했다.

이날 행사에서 인사말을 마친 윤화섭 시장은 맨 앞자리에서 행사를 지켜보던 중 오전 11시20분쯤 뒤쪽에서 달려든 이 남성으로부터 오른쪽 얼굴 부위를 주먹으로 한 차례 폭행당했다.

워낙 기습적으로 발생한 상황이라 윤화섭 시장은 미처 피하지 못했고, 사건 직후 주변에 있던 공무원 등에 의해 상황은 일단락됐다. 윤화섭 시장은 폭행 피해로 입안에 약 5㎝ 이상 상처가 생겨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해당 남성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윤화섭 시장은 “돌발상황에 행사장 참석자와 소식을 들은 시민이 놀라지 않았을까 걱정”이라며 “가해자는 선처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악성고질 민원에 대응하는 공무원 고충을 위로하고, 피해 방지를 위해 보다 철저한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가해 남성은 올해 시청에 15차례 이상 찾아 ‘모든 공원에 파크골프장과 장기판, 바둑판을 설치해 달라’ 등 민원을 제기했다. 올해 초에도 ‘고가철교 밑에 파크골프장을 설치해 달라’는 민원을 들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안산시 공직자 한 명을 폭행했으나 당시에도 해당 공직자가 선처하며 신고까지 이어지지 않았다.

한편 이날 폭행사건이 벌어진 행사는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며 평생학습자, 평생학습 강사, 안산시민이 평생학습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고, 약 90명의 시민이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