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훈, '한한령 해제' 낙관…양제츠 "종전선언 추진 지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중국과 고위급 협상을 마친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문화콘텐츠 분야의 중국 수출이 활발해질 거라며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습니다. 종전선언과 북한과의 대화재개 등에 대해서도 중국과 전략적인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톈진에서 박성훈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과 회담을 마친 뒤 서훈 안보실장이 성과로 강조한 건 문화콘텐츠 교류였습니다.

사드 사태로 막힌 한류 콘텐츠 수출이 물꼬가 트일 수 있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