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靑, 홍남기 아들 ‘특혜 입원’ 논란에 “입장 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 치료 위해 특실 입원

아주경제

2022년도 예산안 제안설명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2022년도 예산안 관련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2021.12.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2021-12-03 09:26:01/ <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3일 최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아들의 ‘특혜 입원’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현재로서는 입장을 말씀드릴 게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KBS는 홍 부총리의 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일반 환자의 입원 진료를 받지 않는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병실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홍 부총리는 기재부를 통해 서울대 병원장과 통화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남아있던 병실을 사용했고 비용도 모두 지불했다”며 특혜 입원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김봉철 기자 nicebong@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