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이준석 갈등 장기화, 커지는 ‘윤핵관’ 논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준석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연동의 한 커피숍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사이 갈등의 중심에 ‘윤핵관(윤석열측 핵심관계자)’이 있다. 잠행 중인 이 대표는 ‘윤핵관’에 대한 불쾌한 감정을 작심한 듯 쏟아내고 있다.

이 대표는 3일 제주 한 커피숍에서 기자들과 만나 격앙된 감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이 대표는 “윤 후보측에서 저희 관계자에게 만나자는 제안을 하면서 ‘의제를 사전 조율해야지만 만날 수 있다’고 했다”면서 “당 대표와 만나는 자리에 후보가 직접 나오지 못하고 핵심관계자 검열을 거치겠다는 의도라면 전혀 만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저와 후보가 합의했던 일, 서로 상의해서 결정한 일들이 전혀 통보받지 못한 상황에서 나중에 뒤집히는 경우가 꽤 있었다”면서 “후보는 우리당 최고 지휘관이고, 당에서 누구도 후보를 검열하고 휘두를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와 대화할 수 있는 선결조건에 대해서도 “(윤 후보가) 운영방식과 선거 양상을 바꿀 필요가 있다”면서 “지금 있는 윤핵관을 걷어내도 누군가 호가호위할 수 있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원인부터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가장 분노하는 건 후보 옆에서 호가호위한다든지, 후보가 정치참여 기간이 적다는 이유로 조언하면서 당 노선과 충돌하는 행동을 야기하는 분들이 굉장한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전날에도 언론사 인터뷰에서 윤핵관에 대한 강경한 발언들을 쏟아냈다.

윤 후보는 이 대표의 윤핵관 비판에 들어본 바가 없다는 입장이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선대위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윤핵관으로 불리는 이가 윤 후보가 있는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먹는다’고 했다”는 이 대표 발언에 “저는 그런 이야기를 들은 사실이 없다. 누가 그런 이야기를 정확히 한 사람도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윤 후보 사이 윤핵관 논란이 불거지면서 윤 후보와 가까운 몇몇 인사들이 윤핵관으로 지목되기도 했지만 당사자들은 모두 부인하고 있다. 선대위 안팎에서도 지목된 이들에 대해 “핵심관계자라고 불릴 만한 위치나 입장이 아니다”며 의구심을 표시하고 있다. 윤핵관 논란이 장기화하고 있지만 정작 그 실체와 역할은 불분명한 채로 남아 있는 상황이다. 이 대표는 전날 언론사 인터뷰에서 윤핵관에 대해 “다 아시겠지만 여러 명이다. 거기에 대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께서 과거 ‘파리떼’라고 언급했다. 두 개념이 동치는 아니겠지만 한 분이 저러고 다닐 수 없다고 볼 정도로 많은 메시지가 쏟아진다”고 한 바 있다. .

이 대표와 윤 후보 사이 갈등과 이견이 조정되지 않은 채 선대위가 본격 가동하면서 곪았던 상처가 터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대표가 지지해왔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가 불발되고, 윤 후보 중심으로 선대위가 꾸려지면서 이 대표와의 노선 갈등이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이런 과정에서 핵심관계자 명의로 이 대표를 압박하는 내용의 언론 인터뷰가 이어지면서 이 대표의 불만도 폭발했다는 것이다.

동시다발적인 ‘윤핵관발’ 발언들에 대해 선대위 내부에서도 우려가 나온다. 선대위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선대위 내 교통정리가 제대로 되지 않고, 다들 자기 영향력 확대만 생각하다 보니 자극적인 발언들이 쏟아져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으로는 이 대표가 과민반응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핵심관계자발 익명의 발언들이 나오는 것은 선거철 통상적인 일인데, 이 대표가 자기 정치적 의도 때문에 필요이상으로 예민하게 반응한다는 것이다.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