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옥' 유아인 "작품 속 혐오·폭력·집단의 광기…현실에도 있지 않나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에서 배우 유아인이 연기한 새진리회 교주 정진수 의장. 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유아인은 넷플릭스 <지옥>이 “동시대의 맥락을 정확히 짚어냈다”며 한국사회의 현실을 담은 작품이라고 했다. 그는 “괴물을 ‘괴물같은 인간’으로, 천사를 ‘천사같은 인간’으로 바꿔보면 지금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들과 (작품 속 세상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봤다.

유아인은 3일 기자들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우리가 많이 목격하는 혐오·폭력·집단의 광기가 작품 속에서 다른 형태로 일어나는 것 같지만, 현실세계로 끌고 와보면 비슷한 현상이 지속적으로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옥>은 어느 날 사람들이 지옥행을 ‘고지’받고, 실제로 고지된 시각에 지옥에 가는 ‘시연’을 당하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벌어지면서 한 사회가 어떻게 변해가는지 그린 작품이다. 연상호 감독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유아인은 사람들의 혼란과 공포를 먹고 자라는 신흥 종교 ‘새진리회’의 교주 정진수 의장 역할을 맡았다.

유아인은 <지옥>에서 새진리회가 힘을 얻고 ‘화살촉’이라는 맹신 집단이 득세하는 장면에서 “검증되지 않은 정보와 믿음을 무기삼고 맹신하며 다른 사람을 공격하는 현상”을 봤다. 이런 일들을 “너무 쉽게 목격할 수 있지 않나”라고 물은 유아인은 <지옥>에 따라온 ‘악플’을 언급했다.

“<지옥>이란 작품이 세상에 소개되고 한 시간도 되지 않아서 6화를 다 본 척하고 악플을 다는 분이 있더라고요. 그런 믿음과 신념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요? 공포스러운 것 같아요. 어떤 에너지와 신념과 믿음을 가지면, 세상에 어떤 역할을 하고 싶으면 그런 행동을 하게 되는 걸까요? 어떻게 한번 스쳐지나간 것으로 모든 걸 다 아는 양, 마침표를 찍어가며 쉽게 평가하는 걸까요? 어디선가 주워들은 한줄 정보, 유튜브에서 본 5분 정보를 맹신하고 그걸 주위에 떠들며 ‘이게 이랬대, 저게 저랬대’ 하고 말을 옮길 수 있죠? 본인 스스로는 과연 그걸 믿고 있는 것일까요? 많은 분들이 자연보다 ‘화면’에 더 많이 들어가 있는 시대잖아요. 화면 속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많이 생각났던 것 같아요.”

유아인은 그런 면에서 <지옥>이 어려운 작품은 아니라고 밝혔다. 지옥의 사자가 등장하는 “오락성”이 있는 작품이라며 “오락성 짙은 작품에 간결하게 메시지를 녹였다”고 봤다.

경향신문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에서 새진리회 교주 정진수 의장을 연기한 배우 유아인. 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진수를 연기할 때 그는 “실제로 사이비 교주의 영상을 보니 우리가 생각하는 ‘믿습니까!’ 같은 건 없었고, 굉장히 나지막하고 조곤조곤하게 사람을 빨아들이는 마력이 있더라”라며 “나른하게, 굳이 힘주지 않고,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사람들을 끌어당기는 이미지를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자신의 모습을 본딴 선전화와 동상을 본 소감으로는 “독특한 인물과 캐릭터를 소화하며 느낀 새로운 재미”라고 했다.

극중 정진수처럼 20년 후 지옥에 간다는 고지를 받는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그는 “20대를 그렇게 (고지를 받은 것처럼) 산 것 같다”며 “상당히 느끼한 겉멋과 허세같은 것들이 찌들어서 ‘난 한 서른살쯤 죽을 거야’ 하고 20대를 살았다”고 웃었다. 그는 그렇게 살며 “나를 과감하게 던지고 도전하고 실험해가면서 살아갈 수 있었다”며 “진수를 연기하며 20대 시절을 자꾸 상기하고, 그 시절의 치기를 비웃어보기도 했다”고 했다.

유경선 기자 lightsu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