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년 예산안 607.7조 원 국회 통과…역대 최대 규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회가 본회의를 열어 607조 7천억원 규모의 2022년도 예산안을 처리했습니다.

처음 정부안에서 3조 3천억원 늘어난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손실보상금과 매출감소 지원,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등 68조원 규모의 소상공인 지원사업 예산이 포함됐고 문화체육시설 92만개 바우처 지급, 방역의료지원 예산 1조 3천억원 증액, 감염병 관리수당 1천200억원 등도 반영됐습니다.

'이재명표 예산'인 지역화폐는 정부 15조원, 지방자치단체 15조원 등 30조원을 발행하는 예산도 담겼습니다.

[정철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