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적모임인원 수도권 6명·비수도권 8명…6일부터 4주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식당·카페도 방역패스 적용…계도기간 1주일

"청소년 접종 늦출 수 없는 상황"…내년 2월부터 청소년 방역패스

김총리 "필요하면 언제든지 방역강화…연말까지 최대한 재택근무"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다음 주부터 4주 동안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제한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앞으로 4주 간 방역의 둑을 탄탄히 보강하는데 집중하겠다"며 이같은 내용의 방역조치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현재까지는 수도권에서 최대 10인, 비수도권 최대 12인의 인원 제한이 적용 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