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유럽 절반이 뚫렸다…EU 27개국 중 14개국서 오미크론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오후 6시(파리시간 기준)까지 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유럽연합(EU) 27개국 중 절반이 넘는 14개국에서 확인됐습니다.

14개국은 네덜란드, 포르투갈, 독일, 이탈리아, 덴마크, 스웨덴, 오스트리아, 벨기에, 스페인, 프랑스, 체코, 그리스, 아일랜드, 핀란드 등입니다.

여기에 영국, 스위스,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등 EU에 속하지 않은 유럽 국가를 더하면 유럽 18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이날 오미크론이 몇 달 이내에 유럽 코로나19 감염 사례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ECSC는 현재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 심각성, 면역 회피에 대한 증거는 불확실하지만,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나온 예비 자료는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더 클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 가운데 다수는 아프리카 국가를 다녀온 이력이 있는 경우입니다.

그러나 몇몇 유럽 국가에서는 해외에 다녀온 적이 없고, 해외여행 이력이 있는 감염자와 접촉이 없는 사례도 보고됐습니다.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는 이날 처음으로 오미크론 확진자가 확인됐으며, 독일 정부는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사실상 재봉쇄를 선포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올라프 숄츠 차기 총리 후보와 공동으로 연방정부·16개 주 총리 회의를 마친 후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전국적으로 접촉 제한 조처를 시행한다고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상점이나 문화·여가 시설 출입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나 완치자에게만 허용되며, 학교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됩니다.

베를린시 보건 당국은 남아공에서 지난달 29일 돌아온 남성이 오미크론 감염자로 확인됐으며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독일에서는 지난달 27일 남부 바이에른주에서 2명이 오미크론에 처음 확진된 뒤 지역별로 30여 건의 확진과 의심 사례가 잇따라 보고됐습니다.

영국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 10건이 추가돼 총 42건으로 늘었습니다.

영국의 하루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3천945명으로 7월 17일(5만4천674명)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프랑스 본토에서는 이날 처음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나이지리아에 다녀온 남성 1명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다녀온 여성 2명 등 모두 3명입니다.

가브리엘 아탈 정부 대변인이 전날 프랑스 전역에 13건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 의심 사례가 있어 검사를 진행하고 밝힌 만큼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이스라엘에서는 세 번째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확인됐습니다.

이스라엘 내 세 번째 감염자는 최근 영국에서 열린 학회에 참석한 뒤 귀국한 의사로, 부스터샷까지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귀국 당시 항공기 탑승 전과 공항 도착 후 PCR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으나 귀국 후 받은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를 검사한 셰바 메디컬센터는 지난 1일 오미크론 변이 감염을 확인했다고 발표했으나, 당국은 지금까지 그를 의심 환자로 분류해왔습니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