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란히 선 세계 최초 '부자 타격왕'…이종범 "정후가 낫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올시즌 프로야구에선 '세계 최초 부자 타격왕'이 탄생해 화제였죠. 이종범 LG 코치가 아들인 키움 이정후 선수에 '최고의 선수상'을 시상하며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부자 타격왕'을 이다솜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이정후 선수입니다. 축하합니다"

은퇴선수들이 뽑은 최고의 선수상에 선정된 '바람의 손자' 이정후. 시상자로 나선 '바람의 아들' 이종범은 아들에게 직접 꽃다발을 건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