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헬스케어 속도내는 카카오, 사내독립기업 설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가 헬스케어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이를 위해 본사에 디지털 헬스케어 사내독립기업(CIC)을 설립하고, 황희 분당서울대병원 교수를 대표로 영입했다. 인공지능(AI)을 비롯한 첨단기술과 플랫폼을 활용해 건강관리 같은 디지털 헬스케어 영역에서 해외 시장을 겨냥한 성장동력을 찾겠다는 전략이다.

카카오는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전담할 헬스케어 CIC를 6일부터 설립하고, 대표로 황희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겸 이지케어텍 부사장을 선임한다고 2일 밝혔다. 헬스케어 CIC는 카카오 기술과 디지털 역량, 이용자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생애주기별 건강 관리와 스마트 의료 같은 차별화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해외 시장 중심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스타트업, 기관들과 협력하며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 구축에도 주력한다.

황희 헬스케어 CIC 대표 내정자는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로,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뇌신경센터 교수와 서울대병원이 출자한 헬스케어 전문기업 이지케어텍의 부사장을 맡아왔다. 2019년 미국의료정보학회(HIMSS)로부터 디지털 헬스케어 혁신리더 50인에 선정됐다. 앞서 2016년에는 아시아·태평양 의료정보학회의 헬스케어 정보기술(IT)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20곳 이상의 해외 병원과 디지털 병원 혁신 사업을 추진한 경험도 갖췄다. 황 대표 내정자는 "그동안 의료와 헬스케어 영역에서 쌓아온 경험을 기반으로 카카오가 해외 시장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를 혁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헬스케어 CIC 설립을 기점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에 본격적으로 힘을 싣는다. 카카오 관계자는 "CIC는 관련 사업의 독립성을 보장하는 만큼, 본격적으로 속도감 있게 헬스케어 사업을 개발하고 투자 같은 생태계 육성도 전담하는 조직이 될 것"이라며 "아직 시작 단계인 조직으로 인력 충원 등을 거쳐 본격적으로 사업을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그동안 헬스케어 사업을 전면에 내세우진 않았지만, 꾸준히 관련 역량을 키워왔다. 특히 카카오의 투자 전문 자회사인 카카오인베스트먼트는 국내 대형 병원들과 손잡고 일찌감치 의료 데이터 역량을 강화해왔다. 2019년 1월 아산병원과 함께 아산카카오메디컬데이터를 설립했고, 같은 해 5월 연세대의료원과 파이디지털헬스케어를 설립했다. 지난해 9월에는 맞춤형 영양제 판매 스타트업 모노랩스에 투자했다. 지난달에는 카카오 본사가 직접 의료 빅데이터 기업인 휴먼스케이프에 150억원을 투자해 지분 20%를 확보하기도 했다.

단순 투자를 통해서도 헬스케어 분야에서 혁신 스타트업과 접점을 늘려온 만큼, 향후 의료 영역의 다양한 스타트업에 추가 투자하거나, 협력을 추진할 가능성도 크다. 카카오의 벤처투자 자회사인 카카오벤처스는 루닛(인공지능 질병 진단), 스탠다임(인공지능 신약 개발 플랫폼), 오비이랩(실시간 뇌 영상 진단), 엑소시스템즈(근골격계 질환자를 위한 웨어러블 의료기기), 세나클소프트(클라우드 기반 전자의무기록), 에이슬립(인공지능 비접촉식 수면검사), 이모코그(치매 예방 디지털 치료제) 등 다방면의 스타트업에 투자해왔다.

[오대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