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대통령 "청년들, 실패 두려워 말고 '디지털 대전환' 과감히 도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 상암DMC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청년과 함께 미래를 그리다'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 대전환 시대' 주역 청년들과 '디지털 미래' 논의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일 '디지털 대전환 시대'의 주역인 청년들과 함께 디지털의 미래를 논의했다. 디지털의 현재와 미래 기술을 접한 문 대통령은 앞으로 개인뿐 아니라 국가의 경쟁력을 좌우할 디지털 대전환에 우리 청년들이 과감하게 도전할 것을 당부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추진해온 디지털 정책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현장의 디지털 청년 인재들과 디지털 정책의 성과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국내 SW‧디지털콘텐츠 종합지원시설로서 ICT산업 육성의 상징적 장소인 상암DMC 누리꿈스퀘어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그간의 디지털 정책 성과를 국민과 함께 공유하고 디지털 현장에 있는 청년들의 생생한 목소리와 역동적인 저력을 보여주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우리가 꿈꾸는 디지털 미래 현실이 되다', '디지털 대한민국, 경제의 체질과 국민의 삶을 바꾸다', '디지털 대한민국을 이끄는 인재, 혁신의 중심에 서다' 세 가지 대화 주제로 이뤄졌다.

먼저 '우리가 꿈꾸는 디지털 미래, 현실이 되다'에서 문 대통령은 가수 고 김현식(인공지능 기술로 목소리 복원)과 이석훈(SG워너비)이 함께하는 과거·현재의 만남 오프닝 공연('너의 뒤에서')을 관람한 뒤 "인공지능으로 재현된 가수 김현식 씨 목소리와 이석훈 씨 목소리가 어우러진 무대를 보니 감회가 새롭다"라며 "우리 청년들이 혁신적인 디지털 기술로 고인의 목소리까지 생생하게 구현해 시공간을 초월하는 무대를 만들어냈다. 과거에는 상상하지 못했던 새로운 세상을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청년들은 디지털의 수혜자이면서 디지털 혁신을 이끄는 주역이다. 정말 자랑스럽다"라며 "OECD 디지털 정부 평가 1위, 세계경제포럼 ICT 보급 1위, 블룸버그 혁신지수 1위라는 성과도 모두 함께, 혁신과 도전으로 만들어낸 결과"라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정부는 미래 세대를 위해 세계에서 가장 앞서가는 디지털 기반을 구축하고, 마음껏 디지털 세상에 도전하도록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수퍼톤의 이교구 대표와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확장현실(XR) 기술로 걸그룹 에스파의 아바타, 가상인간(한유아) 등을 제작한 자이언트스텝의 청년 제작자 등과도 디지털 신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논의했다.

'디지털 대한민국, 경제의 체질과 국민의 삶을 바꾸다'에서는 메타버스를 통해 충남 섬마을 녹도 초등학생 3명이 멀리 떨어진 경주 역사수업을 체험하고, 대통령이 직접 참여한 가운데 가상세계 속 만남이 이뤄졌다. 또한 의료‧제조 분야의 청년들과 AI 앰뷸런스, 스마트공장 등 최첨단 기술이 접목된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나눴다.

'디지털 대한민국을 이끄는 인재, 혁신의 중심에 서다'에서는 네이버‧카카오 등 유수의 기업에서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AI 전문가로 성장하고자 하는 청년(KAIST AI대학원 양소희), 향초를 만들다가 SW개발자의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년(이노베이션 아카데미 교육생 이기훈) 등과 대화를 나누고, 이들이 이룬 성취를 격려하고 미래를 향한 도전을 응원했다.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상암DMC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청년과 함께 미래를 그리다' 행사에 참석, 메타버스를 활용해 녹도의 초등학생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화 중간에는 마티아스 코먼 OECD 사무총장과 AI 4대 석학 중 한 명인 요슈아 벤지오 몬트리올대 교수의 영상 인터뷰도 공개됐다.

마티아스 코먼 사무총장은 한국의 5G 등 뛰어난 디지털 인프라와 디지털 분야 리더십을 높이 평가했으며, 요슈아 벤지오 교수는 인공지능의 특별한 발전 가능성을 언급하며 우리 청년들에게 미래를 위한 도전을 조언했다.

행사 말미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청년들이 '더 많이 도전하고, 더 크게 성장하여, 더 넓은 세계로 도약'할 수 있도록 '디지털 대전환 시대의 청년 지원 정책'을 발표했다.

임 장관은 △민관이 함께 청년들을 위한 맞춤형 디지털 교육과정 마련 △청년 소상공인 4000명에 맞춤형 디지털 전환교육 실시 △우체국 계약 소포 요금 할인(2022년, 창구요금 대비 최대 28% 할인) △디지털 청년 동행 키다리아저씨 재단 설립 지원 등의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오늘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디지털 혁신·전환이라는 것이 매우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앞으로 우리 미래가 될 디지털 세상은 우리 상상을 뛰어넘는 세상이 될 것"이라며 "그런 세상에 잘 적응하고,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개인의 경쟁력, 국가 경쟁력이 달려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 청년들은 디지털 분야에 종사 안 해도 세계에서 가장 디지털에 익숙하다"라며 "자신감 갖고 디지털 세계 대전환에 과감하게 도전하시기 바란다. 국가가 든든하게 뒷받침하겠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sense83@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