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양산 여중생 4명 또래 학생 '집단 폭행'…2명 검찰 송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경남 양산에서 여중생 4명이 또래 여학생을 집단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픽사베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폭력 행위 촬영한 동영상 유포 의혹도 나와

[더팩트ㅣ양산=강보금 기자] 경남 양산에서 여자 중학생 4명이 외국 국적의 또래 여학생을 집단폭행하는 등 가혹 행위를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양산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폭행 혐의로 지난 10월 중학생 2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나머지 2명은 촉법소년(만 10세 이상 14세 미만 형사미성년자)로 울산지법 소년부로 넘겨졌다.

이들은 지난 7월 양산의 한 거주지에서 몽골 출신 여중생 A양의 팔과 다리를 묶고 폭행을 하는가 하면, 옷을 벗겨 폭행하는 행위를 동영상으로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들의 집단 폭행은 무려 6시간 동안 이어져 가혹 행위에 가까운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A양은 가출한 상태로 가해학생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양의 친인척이 A양을 찾는 과정에서 가해학생을 훈계하며 폭행한 것에 불만을 품고 이같은 범행이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경찰은 폭행 상황이 담긴 동영상이 유출됐다는 A양의 진술에 따라 유포 경위와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hcmedia@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