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라그룹, 자율주행 'HL클레무브' 공식 출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윤필주 HL클레무브 대표이사. 한라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라그룹은 자율주행 전문기업 'HL클레무브'가 2일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만도에서 분사한 MMS(만도모빌리티솔루션즈)와 통합된 HL클레무브는 초대 대표이사에 윤팔주 사장을 선임했다.

HL클레무브는 2000건 이상 자율주행 기술 특허를 확보하고 다양한 고객에게 2000만건 이상 ADAS 제품을 공급해온 필드레코드를 기반으로 첨단 자율주행 제품 개발에 집중한다.

라이다(Lidar), 4D 이미징 레이다, 고해상도 카메라, 실내 승객 감지센서, 고성능 자율주행 통합 제어기 등 완전자율주행 핵심 제품 상용화를 2025년에 완료할 계획이다. 국내외 비즈니스 확장을 통해 올해 1조2000억원 매출 규모를 2026년 2조4000억원, 2030년 4조원까지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HL클레무브는 비고정형 라이다 특허를 확보하고 선행개발을 완료했다. 또한 향후 글로벌 라이다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가격, 패키지, 내구성 측면에 경쟁력이 있는 고해상도 고정형 라이다 개발에 착수했다. 고정형 라이다 개발은 국내외 대표 스타트업과 함께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2024년을 목표로 4D 이미징 레이다 개발에 나선다. 레벨3 고성능 자율주행 제어기(ADCU)를 내년에 출시하고, 2024년까지 레벨 2~4를 모두 대응할 수 있는 단일 플랫폼 차세대 제어기를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HL클레무브 초대 대표이사 윤팔주 사장은 국내 최초로 차량용 레이다를 비롯한 주요 ADAS 제품 상용화에 성공한 엔지니어 출신이다. 윤 사장은 만도 중앙연구소 전장제품 설계팀장, 시스템 연구소장, 글로벌 ADAS BU(사업부문)장을 역임하며 자율주행기술 전문가로서 한국 자율주행 기술을 세계적 수준으로 올려놓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윤 사장은 "클레무브의 자율주행 인지, 판단 기술과 만도의 자율주행 제어, EV 솔루션 기술 융합이 HL클레무브만의 차별화 된 자율주행 기술 노하우를 만들었다"며 "대중의 '가장 안전한 이동'을 위해 완전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HL클레무브는 경기도 판교에 글로벌 연구개발(R&D) 센터를 두고 인천 송도, 중국 소주, 인도 첸나이·뱅갈로에 자율주행 부품 생산기지와 R&D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국내외 임직원은 약 1800명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