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은 “12월 하순 노동당 전원회의서 새해 계획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일 노동당 정치국회의 주재 “올해는 승리의 해” 선언

12월 하순 노동당 중앙위 8기4차 전원회의 소집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새년(2022년)도 사업계획들을 토의결정하기 위하여 12월 하순 (노동)당 중앙위원회 8기 4차 전원회의를 소집”했다고 2일 <노동신문>이 1면에 보도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1일 당중앙위 본부청사에서 당중앙위 8기5차 정치국회의를 주재했으며, 이 회의에서 “2021년도 주요 당 및 국가정책의 집행 정형(경과)을 총화(결산)하고 새년도 사업계획들을 토의결정하기 위하여 12월 하순 당중앙위 8기4차 전원회의를 소집할 것을 결정한다”는 내용의 ‘정치국 결정서’를 채택했다.

김 총비서는 이번 정치국회의에서 “올해는 승리의 해”라고 평가했다고 <노동신문>이 전했다. 김 총비서는 “국가경제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우리 당이 중시하는 농업 부문과 건설 부문에서 커다란 성과들이 이룩된 것을 비롯해 정치 경제 문화 국방 부문 등 국가사업의 전반적인 분야에서 긍정적 변화들이 일어난 것”은 “대단히 고무적인 일”이라며 “앞으로의 발전에 필요한 귀중한 경험을 축적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가 이룩한 성과들은 우리식 사회주의의 새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총적으로 올해는 승리의 해라는 당중앙위원회적인 평가를 내리셨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앞서 2019년에는 12월28~31일 당중앙위 7기5차 전원회의가 열려 “경제전선을 기본전선”으로 한 “자력갱생식 정면돌파전”을 선언했고, 2021년에는 1월5~12일 노동당 제8차대회를 열어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을 채택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최근 몇년 사이엔 연말 연초에 노동당 회의를 열어 경제정책과 대외정책 등 주요 정책을 조율·결정하는 추세임을 알 수 있다. 이에 따라 2020년과 2021년에는 국가 주요 정책을 종합적으로 밝히는 김 총비서의 ‘신년사’는 따로 발표되지 않았다. 이번 ‘12월 하순 노동당 전원회의 소집’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co.kr

한겨레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1일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린 노동당 중앙위 8기 5차 정치국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회의에서 2022년 사업계획을 토의 결정하기 위한 노동당 중앙위 8기4차 전원회의를 “12월 하순” 소집하기로 결정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