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스코케미칼, GM과 배터리 소재사 최초 양극재 합작사 설립-교보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4년부터 GM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얼티엄셀즈로 납품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교보증권은 2일 포스코케미칼에 대해 GM의 배터리 소재사 최초로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했다는 사실에 주목할 것을 권했다.

최보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포스코케미칼과 GM은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해 북미 지역에 대규모 생산 공장을 건립에 관해 발표했다”며 “LG와 GM의 합작사 얼티엄셀즈가 생산을 시작하는 시점에 차세대 전기차용 소재인 하이니켈 NCMA 양극재와 배터리의 충전속도를 단축하고 안정성을 높인 저팽창 음극재 등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이뉴스24

교보증권은 2일 포스코케미칼과 GM의 배터리 소재사 최초로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하고 2024년부터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해 GM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얼티엄셀즈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사진=포스코케미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합작법인은 2024년부터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해 GM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얼티엄셀즈에 공급한다. 투자 규모와 공장 위치 등의 상세 계획은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배터리소재사 최초로 자동차사와 합작사를 설립해 북미에 배터리 핵심소재 공급망을 구축하게 됐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의 약 40%를 차지하는 소재로 안정적인 공급이 필수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12월 얼티엄셀즈의 양극재 공급사로 선정돼 광양에 연산 6만톤(t) 규모의 공장을 건설 중이며 신설하는 북미 공장을 통해 대규모의 양극재를 추가 공급하며 GM과의 협력관계를 확대할 계획이다.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 연간 생산능력을 내년에 10.5만 톤(t), 2025년 28만t, 2030년까지 42만t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최 연구원은 “양극재 공장은 일반적으로 3만t 단위로 건설하는 특성상 GM과의 합작사 역시 1단계 3만t 규모로 시작해 단계적으로 증설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3만톤 규모 최근 양극재 평균 판가로 환산시 약 7조 원 규모로 계산된다”고 설명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