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칠레서 신종 공룡 화석 발견…아스테카 무기 같은 꼬리 특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대 아스테카 전사의 무기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꼬리를 지닌 신종 공룡의 화석이 칠레에서 발견됐습니다.

칠레 연구진은 칠레 남단 파타고니아에서 발견된 화석을 분석해 '스테구로스 엘렝가센'(stegouros elengassen)이라고 명명한 신종 공룡의 존재를 1일(현지시간) 학술지 네이처에 소개했습니다.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안킬로사우루스와 같은 갑옷공룡의 일종인 이 공룡은 몸길이 2m에 키는 사람 허벅지 높이쯤 되는 비교적 작은 공룡입니다.

7천200만 년에서 7천500만 년 전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초식공룡으로, 새 부리와 같은 주둥이를 가지고 있습니다.

스테구로스의 가장 큰 특징은 매우 독특한 모양의 꼬리입니다.

길고 넓적한 꼬리에 칼날처럼 생긴 것이 일곱 개씩 양 옆으로 뻗어있습니다.

나무 몸통 주위에 흑요석 칼날 같은 것이 박혀있는 고대 아스테카 무기 '마쿠아우이틀'을 연상시키는 꼬리라고 연구자들을 말했습니다.

연구자들은 스테구로스가 몸집이 큰 포식자들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꼬리를 무기처럼 사용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논문 저자인 칠레대 고생물학자 세르히오 소토는 "지금으로서는 스테구로스가 방어를 위해 꼬리를 옆으로 흔들었을 것이라고 보는 것이 가장 적절한 추측"이라고 말했습니다.

공저자인 알렉산데르 바르가스는 "정말 특이한 무기"라며 "선사시대 동물들에 대한 어린이책에 이 기이한 꼬리가 업데이트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과학자들은 아울러 칠레 남단에서 이런 종류의 공룡이 처음 발견됐다는 사실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미 미캘래스터 칼리지의 생물학자 크리스티 커리 로저스는 "공룡 다양성에 대해서는 겉핥기만 하고 있는 셈"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장소를 들여다보면 아직도 새로 발견될 것이 아주 많다는 것을 새삼 실감하게 한다"고 AP통신에 말했습니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