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안양서 도로포장 롤러에 깔려 근로자 3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1일 오후 5시 50분쯤 경기 안양시 안양동 안양여고 부근 도로에서 A(62) 씨 등 근로자 3명이 도로포장 롤러에 깔려 숨졌다./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


운전자 "정지하고 내리려던 중 옷에 기어봉 끼어 작동"

[더팩트ㅣ안양=김현아 기자]1일 오후 5시 50분쯤 경기 안양시 안양동 안양여고 부근 도로에서 전기통신관로 매설 작업중이던 A(62) 씨 등 근로자 3명이 롤러에 깔려 숨졌다.

사고는 전기통신관로 매설을 마친 뒤 파낸 흙을 다시 덮고 아스콘 포장을 하던 중 발생했다.

롤러 운전자 B(62) 씨가 아스콘 포장을 위해 롤러를 운행하던 중 주변에 있던 안전 고깔이 바퀴에 끼면서 이를 빼내기 위해 롤러를 멈추고 내리려는 과정에서 갑자기 롤러가 작동하면서 앞에 있던 근로자들을 덮친 것으로 조사됐다.

B 씨는 "라바콘을 빼기 위해 기어를 정지에 놓고 내리려는데 옷이 기어봉에 걸렸고 그러면서 기어가 주행에 놓여 롤러가 갑자기 앞으로 나갔고 나는 중심을 잃고 롤러에서 떨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 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newswork@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