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 수출 600억弗 첫 돌파… 주력·신성장품목 모두 월간 최고 [수출 사상최대 행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월 500억弗 진입 8년1개월만에
오미크론發 공급망 우려는 부담
정부, 수출입물류 긴급점검 나서


파이낸셜뉴스

컨테이너로 꽉 찬 부산항11월 수출이 604억4000만달러를 기록, 무역 역사상 최초로 월간 600억달러를 돌파했다. 1일 오전 부산 남구 신선대(아래사진)와 감만(위사진) 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도체·석유화학 등 대부분 품목 상승세로 대한민국이 11월 무역 역사상 최초로 월간 수출액 600억달러를 돌파했다. 기존 최고 수출액인 지난 9월(559억2000만달러)보다 45억2000만달러 상회하며, 두달 만에 또 최고치를 경신했다. 특히 올해 1~11월 누적 수출액(5838억달러)도 역대 최고여서 연간 수출액도 지난 2018년 수출(6049억달러)을 뛰어넘는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 같은 성과는 반도체·석유화학 등 주력품목과 농수산식품·화장품 등 신성장품목이 모두 최고 수준의 실적으로 쾌속질주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로 수출 물류운임 상승과 해외 항만·내륙운송 적체가 지속되는 등 물류대란 우려가 다시 고개 들면서 정부가 1일 수출입 물류 긴급점검에 나서는 등 우려감도 커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21년 11월 수출입 동향에서 수출액 604억4000만달러(전년동기 대비 +32.1%), 수입 573억6000만달러(+43.6%)로 무역수지가 30억9000만달러를 기록해 19개월 연속 흑자였다고 1일 밝혔다.

한국 수출은 2013년 10월 500억달러에 처음 진입한 후 8년1개월 만인 올해 11월 첫 600억달러대로 도약했다. 11월 수입도 전년동기 대비 43.6% 증가한 573억6000만달러로 12개월 연속 증가했다. 아울러 1~11월 기준 수출액(5838억달러)과 무역액(1조1375억달러) 규모도 역대 최고치다. 기존 최고치는 2018년 수출 6049억달러, 무역 1조1401억달러였다.

■주력품목이 수출 성장세 이끌어

산업통상자원부는 2021년 11월 수출입 동향에서 반도체 등 15대 품목 중 13개가 증가해 수출이 604억4000만달러(전년동기 대비 +32.1%)로 역사상 월간 최대라고 1일 밝혔다. 전통 주력산업과 신산업들이 골고루 역대 11월 중 1~2위를 기록했다.

반도체는 17개월 연속 증가해 역대 11월 중 가장 높은 실적인 120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석유화학은 국제유가 상승, 주요국 경기회복에 따른 전방산업 수요 증가로 물량·단가가 동시 증가하며 수출액은 역대 11월 중 1위였다. 1~11월 누계 수출액은 사상 최초로 500억달러를 돌파하며 수출 2위 품목으로 부상했다. 2011년 첫 400억달러 돌파 후 10년 만에 최대실적이다.

일반기계도 주요국의 제조업·건설경기 활성화로 9개월 연속 증가하며 2018년 10월(49억8000만달러)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높은 47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자동차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가 지속되지만 생산차질 최소화와 신규모델 유럽 본격 수출 등으로 일부 개선돼 11월 수출은 3개월 만에 플러스(+3.3%) 전환했다. 특히 전기차의 수출액은 51.6% 증가했다.

선박은 대형 해양 플랜트 강세로 11월 수출액은 35억3000만달러로 4년4개월 만에 최고치였다. 정보기술(IT) 품목도 데이터센터 투자 재개에 따른 기업용 보조기억장치(SSD) 수요 증가로 컴퓨터 수출액이 역대 2위를 달성했다. 미국·유럽 등 전기차 시장 확대로 2차전지 수출은 역대 11월 중 1위였다.

■농수산식품 등 신산업도 최고 행진

신산업도 수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농수산식품은 10월 역대 1위 수출실적(9억3000만달러)을 한 달 만에 경신한 9억9000만달러였다.

바이오헬스는 지난해 진단키트 수출 급증에 따른 기저효과로 11월 역대 4위 월수출액(14억1000만달러)을 기록했다. 하지만 1~11월 누계 수출액은 143억달러로 이미 작년 실적을 넘어 최고치를 경신했고 올해 연간 첫 150억달러 상회가 유력하다.

지역별로 봐도 사상 첫 8개월 연속 9대 전 지역으로 수출이 증가했다. 미국·유럽연합(EU) 15개월, 중국·중남미 13개월, 아세안·인도·독립국가연합(CIS) 9개월, 일본·중동 8개월 연속 증가세다.

정부는 수출 모멘텀 지속을 위해 정책수단을 집중해 수출 7000억달러 시대를 열겠다는 각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