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30 표심에 뒤집힌 가상화폐 과세…무너지는 정책 일관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가상화폐 과세 시점을 1년 연기하기로 여야가 합의했습니다. 시행을 한 달을 앞두고 2030 표심에 밀려 정치권이 뒤로 물러선 모양세가 됐습니다. 정부내에서는 정책 일관성 훼손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송병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야는 오늘 기재위 전체회의에서 가상화폐 과세 시기를 내년초에서 1년 더 미루기로 합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