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李 측근 최배근, SNS에 조동연·이수정 외모 비교? 이수정 “질문 잘못됐다”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 교수 “외모 비교를 한다며 오버하는데… 양 후보의 영입 인사들에서 내 눈에는 후보들의 지향 가치 차이가 보였다”

이 교수 반박 “물론 눈으로 사진만 봐도 알 수 있는 차이들이 너무 분명하다. 그것을 비난할 생각도 없다. 일단 질문이 잘못됐다”

세계일보

최배근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우원식 의원과 함께 기본사회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배근 교수가 민주당 공동상임위원장을 맡게 된 조동연(39)교수와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된 이수정(57)교수의 사진을 나란히 비교하는 게시물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최 교수는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위원장과 이 위원장의 얼굴 사진을 함께 올린 뒤 “차이는?”이라는 짤막한 코멘트를 달았다.

해당 게시물은 곧바로 ‘여성 외모 비교’ 혹은 ‘여성 외모 비하’ 논란에 휩싸였고, 이를 의식한 듯 최 교수는 다음날 오전 “어제 하루 종일 화제가 된 양 후보의 영입 인사들로 내 눈에는 후보들의 지향 가치 차이가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그런데도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았고, 최 교수는 다시 글을 수정하며 “포스팅 후 일부에서 외모 비교를 한다며 오버하는데 외모 비교할 거면 연예인 사진을 올렸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양 후보의 영입 인사들에서 내 눈에는 후보들의 지향 가치 차이가 보였다. 우리는 19대 대통령을 뽑는 것이 아니라 팬더믹 이후 2022년의 시대를 맡길 대통령을 뽑는 것이다. 누가 가장 시대가 요구하는 가치를 제시하는가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논란에 사진의 당사자인 이 교수도 입을 열었다.

그는 3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조 교수(조동연)도 전문 인력이고 아마 직장 여성일 거고 아이들을 키우고 계신다”면서 “저는 아이들을 2명이나 키워냈다. 그래서 저분의 현재 진행 중인 고통이 뭔지 너무나 잘 아는데 그럼 질문을 ‘공통점은?’ 이렇게 질문했어야 했다”고 최 교수를 저격했다.

그는 이어 “물론 눈으로 사진만 봐도 알 수 있는 차이들이 너무 분명하다. 그것을 비난할 생각도 없다. 일단 질문이 잘못됐다”고 일갈했다.

이 교수는 “저는 이 세상이 어느 방향으로 좀 발전하고 나아갔으면 하는 부분에 대해 굉장히 간절한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젊지도 않고 예쁘지도 않고. 다 늙은 이 몸뚱아리 하나로 제가 그러면 이 세상에다가 호소하고 싶은 목소리를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 그것이 결국은 이런(선대위 합류) 의사 결정을 만들어 낸 것일 수도 있다”라고 선대위 합류 이유를 설명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