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스디바이오센서 "진단키트, ‘오미크론’ 검사 유효성 확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스디바이오센서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에 대해 신속진단키트 등 자사 제품들은 영향을 받지 않음을 내부 평가 결과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에스디바이오센서는 내부 평가 결과 △15분내 코로나19 항원 존재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확진 검사 시 사용하는 분자진단 시약이 오미크론을 포함한 현존하는 모든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영향을 받지 않음을 확인했다.

오미크론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알파, 베타, 감마, 델타에 이어 ‘우려 변이’로 지정한 다섯 번째 바이러스다. ‘우려 변이’는 전파력·중증도 증가와 백신·치료 효능 감소의 증거가 있을 때 지정된다. 오미크론은 32개가량의 스파이크 단백질 변이가 포함돼서 16개 돌연변이가 발생한 델타보다 전파력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에스디바이오센서는 자사의 코로나19 진단 제품들이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영향을 받지 않음을 증명하기 위해 in-silico 분석을 시행했다. 분석 결과 오미크론의 변이된 영역과 에스디바이오센서 코로나19 진단 제품이 표적하는 영역이 일치하지 않음을 확인했고 이를 통해 STANDARD M 제품과 STANDARD Q 제품은 오미크론의 변이와는 무관하게 진단 유효성 및 민감도에 영향을 받지 않음이 증명됐다.

이효근 에스디바이오센서 대표이사는 “전 세계가 조금씩 일상을 회복하고 위드코로나로 가는 과정에서 새로운 우려 변이가 생겨 매우 안타깝다”며 “앞으로도 에스디바이오센서는 우수한 민감도와 특이도의 제품을 통해 코로나19가 빠르게 종식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에스디바이오센서는 스크리닝 검사부터 확진 검사까지 가능한 체외진단 토털 플랫폼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품질력을 인정받은 코로나19 분자진단 시약을 2021년 10월 누적 기준 총 2500만 테스트, 세계 최초로 WHO EUL을 획득한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는 2021년 10월 기준 총 9억 테스트로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30~60분 이내에 결과 확인이 가능한 이 회사의 현장분자진단기기 M10을 지난 8월에 유럽 시장에 출시했고 국내는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투데이/남주현 기자 (jooh@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