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시민청에 무료 화상면접장 제공…“청년 취업준비생에 도움 되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시, 시민청에 취업준비 공간 ‘청년활력소’ 설치

헤럴드경제

서울시가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 1층에 마련한 ‘청년활력소’에서 청년 취업준비생은 실제 화상 면접을 볼 수 있다. 사진은 화상 면접 시연 장면. [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서울시가 청년 취업준비생들의 취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공간을 무상 제공한다.

서울시는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 1층에 청년 취업준비생을 위한 원스톱 지원 공간 ‘청년활력소’를 다음달 1일부터 무료로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장소는 지하철 1, 2호선이 지나가는 서울의 중심에 입지해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부담을 덜어줄 것이라고 서울시는 기대했다.

만 19~39세 청년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청년활력소에는 화상면접실 3개 부스, 자기소개영상 제작실 등으로 구성된다.

화상면접실은 각 부스마다 노트북과 LED 조명, 마이크 등의 면접 장비 일체가 구비돼 있어 취업을 위한 실제 화상 면접에서 사용 가능하다.

또한 이곳에서는 AI(인공지능) 기반으로 면접 예행연습을 미리 해볼 수도 있다. 각 부스 노트북으로 프로그램에 접속하면 AI가 면접 질문을 한 후 답변 태도와 얼굴 표정, 목소리 톤 등을 실시간 분석해준다.

자기소개영상 제작실은 카메라, 삼각대, 영상편집PC, 천장형 이동식 LED조명, 무선 마이크, 크로마키 배경 등 최신 전문 장비가 구비된 영상 스튜디오로 꾸며져 프로필 영상 제작, 개인 포트폴리오용 동영상 제작 등의 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청년활력소에 전문 상담인력을 상주시켜 청년 구직자들에 취업 및 진로 상담도 해준다. AI 면접 등의 결과를 분석해 취업 컨설팅도 제공한다.

이 장소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서울시 일자리포털에서 사전 예약하면 된다. 1인당 주 1회, 1회에 3시간 동안 이용 가능하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 시대 비대면 면접 공간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구직자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문 장비를 갖춘 공간을 시청 안에 마련했다”면서 “자기소개 영상을 제출해야 한다거나 화상 면접 장소가 여의치 않은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