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운하 "尹 지지자들 대부분 저학력 빈곤·고령층" 썼다 뭇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누리꾼들 비판 이어지자 글 일부 수정한 뒤 사과

野 "이런 발상은 어떤 뇌구조에서 나오냐" 비판

JTBC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지지자들에 대해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고령층"이라고 말했다가 비판이 일자 "내용을 보신 분들이 마음의 불편을 겪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습니다.

오늘(29일) 황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초고의 글이 퇴고 과정에서 수정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제 글을 아침에 일어나 다시 읽어보는 과정에서 일부 부적절한 부분이 있어 수정한 바 있다"며 "그 삭제된 부분이 캡처되어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보수성향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에 대한 일반론적 해석에 근거한 표현이었을 뿐"이라며 "특정계층에 대한 부정적 표현이 아니었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앞서 황 의원은 어제(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윤 후보)가 공정과 상식을 내세웠지만 사실은 불공정과 몰상식의 극치라는 사실은 이미 거듭 확인되고 있다"며 "윤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조차 그가 어떤 국정 운영 철학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실제로 윤 후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며 "수구 언론들의 거짓과 선동이 강력하게 효과를 발휘한다. 그러니 지지율은 요지부동"이라고 했습니다.

JTBC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SNS를 통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지지자들을 비하하는 듯한 글을 썼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사진=황운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저학력과 빈곤이 어떻다고" "함부로 글 쓰는 거 아니다" "국민을 급 나누기하는 거냐" 등 반응을 보이며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황 의원의 글에 대해 "근거 자체가 없는 이런 어이 없는 발상은 어떤 뇌구조에서 비롯된 것이냐"며 "앞에서는 평등과 공정을 외치면서 뒤로는 이런 사고를 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역겹다"고 비판했습니다.

또한 "지난 4년간 국민들을 갈라치기한 것도 모자라 당신들만이 선이고 진리라는 편협한 시각까지 가지고 있다"며 "현명한 국민들께서 내년 대선에서 이 같은 위선을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논란과 관련해 황 의원 측 관계자는 JTBC와의 통화에서 "페이스북은 의원실 직원들이 아닌 황 의원이 직접 관리하는 계정"이라며 "게시글이 올라간 경위 등을 확인해보겠다"고 전했습니다.

이세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