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선 D-100… 정권 교체론 우세속 尹·李 오차범위 내 접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년 3‧9일 대선을 100일 앞두고 각 언론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정권 교체론’이 우세한 가운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다소 앞서는 결과가 많았다.



엠브레인‧중앙일보 조사(26~27일, 전국 1020명)는 여야 4당 후보 가상 대결에서 윤석열 후보 38.9%, 이재명 후보 36.1%로 지지율 차이가 2.8%포인트였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6.1%,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5.6%였다. KSOI‧TBS 조사(26~27일, 전국 1009명)도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이 윤 후보 41.8%, 이 후보 39%로 차이가 2.8%포인트였다. 안 후보는 4.6%, 심 후보는 3%,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0.9%로 뒤를 이었다. 케이스탯‧한겨레신문의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25~26일, 전국 1027명)도 윤 후보(36.1%)와 이 후보(34.4%) 차이가 1.7%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에 있었다. 그 뒤는 심 후보 5.7%, 안 후보 4.3% 등이었다.

윤 후보가 이 후보에게 오차범위를 넘어 우세한 조사 결과도 있었다. 리얼미터‧YTN 조사(26~27일, 전국 1032명)에선 윤 후보(43.7%)가 이 후보(35.1%)를 8.6%포인트 차이로 앞섰고 안 후보 4.3%, 심 후보 3.0%, 김 전 경제부총리 1.1%였다. 리얼미터‧오마이뉴스 조사(22~26일, 전국 3023명)도 윤 후보(46.3%)와 이 후보(36.9%) 차이가 9.4%포인트로 비교적 컸고 이어 안 후보 3.7%, 심 후보 3.3% 등이었다.

각 조사에선 내년 대선에서 유권자들이 원하는 결과를 묻는 질문에 정권 교체 민심이 여전히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엠브레인‧중앙일보 조사에선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 당선’이 53.5%,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 당선’이 37.6%였다. 리얼미터‧YTN 조사도 ‘야권에 의한 정권교체’(53.6%)가 ‘집권 여당의 정권 연장’(36.1%)보다 높았다. 케이스탯‧한겨레신문 조사에선 ‘국정 운영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가 46.5%,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가 42.0%였다.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역대 대선에선 2002년을 제외하고 100일 전 지지율 선두가 최종 승자가 됐다”며 “이번 대선은 아직 절대 강자가 없고 각 후보와 주변 인물 관련 ‘사법 리스크’ 등 변수들이 많아서 승부 예측이 쉽지 않다”고 했다. 각 조사의 표본오차는 리얼미터‧오마이뉴스 조사의 경우 95% 신뢰수준에 ±1.8%포인트였고 나머지 조사는 ±3.1%포인트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홍영림 여론조사전문기자 겸 데이터저널리즘팀장]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