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경영 “대통령 되면 윤석열·이재명 부통령 임명…탕평책 펼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허경영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대 대선에 출마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가 좌우 인사를 고루 중용하는 탕평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허 후보는 2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신문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두 분 너무 싸우지 마세요. 허경영이 대통령 되면 두 후보님 모두 부통령 임명장 드리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해당 사진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전날 “무식, 무능, 무당의 3무는 죄악”이라고 발언한 내용이 담겨 있다.

허 후보는 양측의 날선 신경전을 부각하며 자신은 “좌우 인사를 고루 중용하는 탕평책을 펼치도록 할게요”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허경영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허 후보는 일부 여론조사에서 자신의 지지율이 4.7%를 기록했다며 “5%넘으면 TV토론에서 허경영을 볼 수 있다”고 조금만 더 밀어줄 것을 요청했다.

허 후보가 언급한 여론조사는 아시아리서치앤컨설팅이 지난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해 25일 발표한 것으로 윤 후보 45.5%, 이 후보 37.2%, 허 후보 4.7%,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3.5%,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2.3% 순이었다.

이에 허 후보도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 후보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현근택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29일 허 후보에 대해 “어떤 조사에서는 지지율 3위를 했다”며 “지금 주요 여론조사의 경우 안철수, 심상정 후보만 있는데 허경영 후보 득표율도 굉장히 관심으로, 여론조사에 넣어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