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농협은행도 예·적금 금리 0.4%p↑…시중은행, 인상폭 줄줄이 높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일 0.25~0.4%포인트 인상 전망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NH농협은행이 다음달부터 예·적금 금리를 0.25~0.4%포인트 올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지난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이후 5대 시중은행이 모두 예적금 금리를 인상하게 됐다.

29일 은행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다음달 1일부터 0.25~0.4%포인트 올리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결정짓고 막바지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들이 일제히 금리를 올리는 것은 것은 한은의 기준 금리 인상에 영향을 받은 것이다. 지난 25일 한은은 1년 8개월만에 기준금리를 연 1.0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한은은 내년에도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최근 예적금 금리 현실화 비판이 쏟아지자 이를 은행들이 수용한 처사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은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발표 직후인 25일 예·적금 금리를 최고 0.40%포인트 인상했다. 하나은행은 지난 26일부터 '주거래 하나 월복리 적금' 등 적립식예금 5종에 대한 금리를 0.25~0.40%포인트 인상했다. 29일부터는 적립식예금 7종과 정기예금 6종에 대한 금리도 0.25%포인트 올린다. 우리은행도 26일부터 예·적금 금리를 최고 0.40%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따라 19개 정기예금과 28개 적금 상품의 금리를 올렸다.

신한은행은 29일부터 정기예금 및 적립식예금 36종의 금리를 최대 0.40%포인트 인상한다. KB국민은행도 29일부터 정기예금 및 시장성예금 17종, 'KB두근두근여행적금' 등 적립식예금 26종의 금리를 최고 0.40%포인트 인상한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