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리보는 증시재료] 미래에셋글로벌리츠 상장…美 고용지표 관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편집자] 이 기사는 11월 26일 오후 2시01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12월로 접어드는 다음 주, 리츠 기대주 미래에셋글로벌리츠가 증시에 데뷔한다. 미국에선 연방준비제도 베이지북(경제동향보고서) 공개와 고용지표 발표가 예정돼 있다. '블랙 프라이데이'에서 29일 '사이버 먼데이'로 이어지는 쇼핑 이벤트가 유통, IT 등 관련 기업들에 대한 투심을 자극할지 주목된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글로벌리츠가 오는 12월 3일 코스피시장에 입성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운용하는 미래에셋글로벌리츠는 지난 22일부터 3일간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을 진행한 결과 753.4대1의 경쟁률을 나타내며 상장 리츠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청약 증거금은 약 11조3160억 원으로 집계됐다.

앞서 미래에셋글로벌리츠는 지난 15~17일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도 1019.58대 1로 상장 리츠 역대 최고 경쟁률을 다시 쓰며 46조3562억 원 규모의 자금을 끌어모았다.

미래에셋글로벌리츠는 미국, 서유럽 등 주요 선진국의 핵심 지역 소재 물류센터, 데이터센터 및 오피스 등 부동산을 투자대상으로 하는 영속형 상장 리츠다. 코스피 상장 후 미래에셋글로벌리츠는 우량 신규자산 편입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현재 미국 및 서유럽에 약 1조 원 규모의 파이프라인(Pipeline)을 추가 검토 중이며, 이를 통해 국내 대표 글로벌 상장리츠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다.

박준태 미래에셋자산운용 리츠운용본부장은 "지속적인 우량 자산 편입을 통해 외형성장을 본격화하고 주주가치 증대에도 힘써 미래에셋글로벌리츠에 보내준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했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중 최대 쇼핑 대목을 맞아 관련 기업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날 '블랙 프라이데이'에 이어 29일 '사이버 먼데이'가 진행된다. 사이버 먼데이는 추수감사절 연휴 이후의 첫 월요일로, 연휴를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온 소비자들이 컴퓨터 앞에서 온라인 쇼핑을 즐기면서 생겨난 말이다. 블랙 프라이데이의 온라인판으로 불린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우리나라의 경우 미국의 연말 소비 시즌 호조 시 가장 수혜를 입는 업종 중 하나는 IT 가전"이라며 "연말 시즌 선물품목에서 음식료를 제외할 경우 가장 큰 매출 비중을 차지하며, 개인 지출액이 다른 소매 품목 대비 상대적으로 크다"고 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의 서비스 2주년을 맞아 오는 2일부터 미국, 캐나다, 독일, 영국, 브라질, 우크라이나, 폴란드, 그리스, 오스트리아 등 29개국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2019년 11월 국내 첫 출시 이후 2년간 리니지2M이 탄탄한 이용자 층을 구축하며 장수 인기 게임의 궤도에 올라섰다는 이유에서 업계에선 리니지2M의 글로벌 흥행을 낙관하는 모습이다.

미국에선 다음 달 1일 연준의 베이지북이 공개된다. 베이지북은 미국 연준이 발표하는 미국의 지역 경기 동향 보고서로, 금리정책 논의 때 참고하는 자료다.

이어 2일에는 OPEC+ 회의가 열린다. 미국이 유가를 내리기 위해 한국과 중국, 일본, 인도 등과 비축유 방출을 공조한 것에 대해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어떤 대응책을 내놓을지가 관심이다. 업계에선 이번 회의에서 OPEC+가 원유 증산을 전면 중단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3일 11월 미국 고용지표 발표가 있다. 실업률, 비농업고용, 시간당 평균임금 증가율 등이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국 고용지표 결과는 시간당 평균임금 증가율에 주목할 것"이라며 "여전히 높은 물가 상승세가 유지되며 테이퍼링 가속화와 더불어 금리 인상이 조기에 이뤄질 거라는 관측을 확산시킬 수 있을 만큼, 연준의 통화정책 수순에 대한 재해석과 함께 증시 변동성이 커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요국 제조업지수와 한국 수출·입 등의 지표를 통해서는 병목현상 완화 여부를 유추해 볼 수 있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발표된 미국과 유로존의 11월 마킷 PMI에서 공급업체인도시간이 소폭이나마 반등한 상황"이라며 "추후 발표되는 제조업지수들에서도 반등이 일관되게 나타난다면 글로벌 공급망 차질 완화에 대한 기대를 높일 전망"이라고 했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