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백의종군 장제원이 회의 참석? 그랬다면 깜짝 놀랄 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장제원 의원이 여전히 윤석열 대선후보 최측근으로 회의에 참석하는 등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어머나"라는 감탄사까지 사용하며 그럴 리 없다고 부인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진행자가 "모 언론이 '23일 백의종군을 선언한 장제원 의원이 지난 26일에 당사에 나와 회의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고 묻자 "어머나 굉장히 놀라운 일이네요"라고 깜놀(깜짝 놀람)감이라고 반응했다.

이어 "만약 사실이라면 정말 놀라울 일이다"라는 말로 강하게 부정했다.

장 의원과 관련해 이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와 인터뷰에선 진행자가 "진중권 작가가 '김종인 상왕설을 퍼트린 세력이 결국 승리했다', '장제원은 박정희 정권의 차지철, 박근혜 정권의 최순실 같은 사람', '장순실'이라고 언급했는데 뭘 잘 모르면서 한 얘기냐"고 하자 "대충은 아는데 정확히 알지는 못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이 윤 후보와 아주 가까운 사이는 맞지만 김종인 관련 부분은 정확히 모르는 것 같다는 말이다

이 대표는 "진 작가가 이재명 쪽에서는 보수논객 소리 듣고 장제원 의원한테는 고소 당하고 이러면 얼마나 꼴이 우습냐"며 "제가 진 작가에게 어떤 상황인지 정확히 전달하겠다"라며 장 의원으로 인해 김종인 위원장 영입이 어긋난 건 아니라고 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