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시민이 선정한 '10대 정책' 1위는 '전기차보급…2위는 '스마트 헬스케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전2030 관련 30개 대표사업 대상 온라인 투표… 시민 1만 5440명 참여

미래상 중 안심도시 분야에 가장 큰 관심 보여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 10년 마스터플랜 '비전2030'을 토대로 시민들이 가장 기대하는 서울시 10대 정책 1위는 ‘전기차 보급·생활권 5분 충전망 구축’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서울시는 지난 10일부터 24일까지 15일간 온라인을 통해 진행한 ‘비전2030, 시민이 기대하는 서울시 10대 정책’ 시민투표 결과 ‘전기차 보급·생활권 5분 충전망 구축’이 6298표(6.05%)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형 스마트 헬스케어’(6128표, 5.88%), ‘지하도로 시대 개막’(5996표, 5.76%), ‘6대 재개발 규제 혁파’(5165표, 4.96%),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5118표, 4.91%)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서울시 10대 정책’ 선정 시민투표는 비전2030 이행을 위한 서울시의 주요 사업 30개를 대상으로 진행됐고 총 1만 5440명이 참여했다. 투표 결과를 분야별로 살펴보면 10위 내에 '안심도시'가 6건(1,2,5,6,9,10위)으로 가장 많았고 '글로벌 선도도시'가 2건(3,8위), '상생도시'가 2건(4,7위)으로 10대 정책에 이름을 올렸다. 시민들은 비전2030 미래상 중 안심도시 분야에 가장 큰 관심을 가졌다.

서울시는 시민투표 1위에 오른 '전기차 보급·생활권 5분 충전망 구축'을 위해 2025년까지 전기차 27만대 보급, 충전기 20만기를 설치해 전기차 시대를 선도해나갈 계획이다. 시민들의 전기차 구매 활성화를 위해 차종에 따라 지난해 기준으로 1000만원(승용차)에서 1억 6000만원(버스)까지 보조금을 지급하며 국가유공자, 장애인, 다자녀 가구 등 세부 조건 만족 시에는 보조금을 추가로 지급한다. 이밖에 취득세 등 세제지원(최대 660만원), 서울시 공영주차장 요금 50%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서울시는 주거지역, 공중이용시설 등 대상으로 콘센트형·완속충전기를 보급해 증가하는 충전수요에 대처하고 대로변 주요시설에는 급속 충전기를 설치해 긴급 충전수요에 대응하는 등 충전수요 맞춤형 생활충전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구축해 전기차 수요창출 및 이용 편의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

2위에 이름을 올린 ‘자기주도 건강관리를 위한 서울형 스마트 헬스케어, 온서울 건강온’ 정책과 관련해 서울시는 온서울 건강온 시범사업에 참여한 시민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듣고 반영해 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지난 22일 기준으로 3만 명 모집완료 됐고 1차 참여자는 현재 서울온밴드와 온서울 건강온 앱을 활용해 건강목표를 세우고 걷기활동, 식단분석 등을 통해 건강온 포인트를 획득하며 스스로 건강관리를 하고 있다.

윤종장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이번 10대 정책 선정 투표는 시민이 바라는 미래서울을 만들기 위해 무엇을 우선해야 할지, 직접 시민의 의견을 듣는다는 점에서 새로운 시도였다"면서 "이번 투표를 계기로 시민 분들께서 기존의 진행중인 사업뿐만 아니라 앞으로 서울시가 추진하고자 하는 미래 정책에도 많은 관심을 갖고 계심을 충분히 체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