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이순자, 사과인지 아닌지…마지막까지 광주 우롱"(종합)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 "정말 파렴치…법 고쳐서라도 미납 추징금 반드시 징수"

연합뉴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강진=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27 srbaek@yna.co.kr


(서울·강진=연합뉴스) 홍지인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7일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가 남편의 재임 중 과오를 사과한 것에 대해 "마지막 순간에서도 광주 시민들, 국민들을 우롱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전남 강진에서 농민 간담회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앞뒤를 보면 사과하는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순자 씨는 이날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전씨 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5·18 관련 언급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전두환 씨가 제일 문제 되는 부분은 재임 중의 행위보다는 재임 과정에서 벌어진 소위 쿠데타와 학살 문제 아니겠느냐"라고 반박했다.

그는 "전두환 씨가 사망하던 날 극단적 선택을 해버린 광주 시민군 이광영 씨 얘기를 여러분도 아실 것"이라며 "개인적 목적을 위해 사람을 수백 명씩 학살하고 국가 헌정질서를 파괴한 사람은 평생 호의호식하다가 천수까지 누리지 않았나"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정말 사과하는 맘이 눈곱만큼이라도 있으면 광주 이광영 시민군에 대해서 한마디라도 했을 것"이라며 "그 점으로 보면 역시 여전히 전두환 씨가 생전에 취했던 태도처럼 '내가 뭘 잘못했냐, 심지어 난 그런 일 없다, 나 아무 잘못 없다' 이런 태도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고용진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순자 씨의 발언에 대해 "정말 파렴치하다"며 "고통받고 상처 입으신 분들의 피해를 보듬기는커녕 그 깊은 상처에 소금을 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민주당은 법을 고쳐서라도 미납 추징금을 반드시 징수하겠다"며 "전 씨 세력이 발포 명령과 암매장 의혹의 진실 앞에 무릎 꿇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서울추모공원 도착한 이순자씨와 유족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와 유가족들이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2021.11.27 superdoo82@yna.co.kr


ge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