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0년 전에도 '전염병' 수만 명 사망...그땐 방역을 어떻게 했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895년 콜레라 발생에 직접 현장 소독에
환자 성명 등 인적사항 파악해 상부에 보고
환자 격리, 외부 출입 금지, 유황 등 훈증 소독도
서울역사기록원, '국역 경무요칙·일보' 발간
한국일보

한국국학진흥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95년 여름. 당시 서울에 호열자병(콜레라)이 발생해 수만 명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감염병이 걷잡을 수 없이 퍼지면서 민심도 흉흉해졌다. 당시 한성(서울) 시내 치안을 담당하던 경무청도 긴박하게 움직였다. 불안 상황을 수습하고,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활동의 일선에 경무청 순검들이 있었다.

이들 업무의 우선 순위는 상황의 정확한 판단. 일선 순검(경찰)들은 담당 구역의 감염병 현장을 분주히 움직이면서 상부와 소통을 유지했다. 환자가 발생했을 땐 총순 1명과 순검 3명이 한 조를 이뤄 직접 현장에 출동, 확인 후 상부에 보고하고 소독까지 했다. 또 환자의 거주지나 성명, 연령, 직업, 발병일시 등 병명과 원인을 경무청에 보고했다.

이들은 콜레라가 환자의 대소변이나 토사물 등을 통해 타인에게 전파된다고 보고, 환자는 집안에서 나오지 못하도록 철저리 격리했다. 간병인 외에는 집안 사람이라도 접근하지 못하도록 했고, 격리 기간 동안 순검이 자택을 수시로 관찰했다. 간병인이 없거나 상태가 심한 경우에는 의원(병원)으로 이송했다.

또 소독은 환자의 물품 등을 방 하나에 두고 주위를 밀폐한 뒤 유황으로 10분 간 훈증, 3시간 뒤 개방해 물로 씻어내 햇빛에 건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오염 정도가 심하면 희황산(묽은 황산) 등에 담갔다 소각하기도 했다.

구한말 경무청의 전염병 대응 방식은 확인, 격리, 소독, 소각, 이송 등 현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 방법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한국일보

서울역사편찬원이 '경무요칙'과 경무청의 업무 일지를 번역해 서울사료총서 제18권 '국역 경무요칙·일보'를 발간했다. 사진은 경무청 업무일지인 남서일보. 국가기록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역사편찬원은 갑오개혁기 서울 사람의 생활상을 한눈에 보여주는 서울사료총서 제18권 '국역 경무요칙·일보'를 26일 발간했다. 이 책에는 당시 서울의 치안을 담당했던 한성부 경무청의 일상과 사람들의 근황 등이 구체적으로 기록돼 있다.

경무청은 1894년 갑오개혁으로 포도청이 폐지된 후 신설된 새로운 경찰 조직이다. 경무청 산하 5개 경무서는 매일 직원들의 출근현황, 감독 순찰 기록, 관내에서 있었던 사건사고 등을 정리해 '일보(日報)'로 남겼다. 현재 '본청일보(本廳日報)', '남서일보(南署日報)', '중서일보(中署日報)', '동서일보(東署日報)' 등 일부가 국가기록원에 남아 있다.

본청일보는 1896년 8월 경무청으로 들어온 각종 민원과 사건사고 등의 내용이 담겼고, 남서일보는 청계천과 남산 주변, 중서일보는 종로, 동서일보는 종묘와 동대문 주변에서 발생한 각종 사건 사고가 기록돼 있다.

경무청은 주취자나 미아를 보호하고, 위험에 빠진 사람을 구하는 소방관 역할도 했다. 주민 갈등 중재는 물론, 범죄와 새로 들어온 외부인, 거동이 수상한 행인들의 동향을 파악해 보고하는 것도 그들의 몫이었다. 대문이나 화재를 감시하는 등 관내 치안을 유지하기도 했다.

1896년 6월 중서일보에는 당시 만취해 도로에 누워 있던 사람을 인근 교번소(파출소)에서 보호하다 술이 깬 후 집으로 돌려보내거나, 집 대들보가 무너져 죽을 지경에 놓인 사람을 순검이 발견해 이웃 주민과 함께 구조한 일도 기록돼 있다. 이 밖에 서울 내 혼인, 이사 등 사람들의 개인 동정을 파악하고, 전염병으로 사망한 사람들, 검역소에서 지급한 약, 도성 밖으로 시신을 내보낸 시점도 파악하고 있었다.

이번에 발간된 책에는 독자 이해를 돕기 위해, 당시 경무청 내부 규정집인 '경무요칙'도 함께 수록됐다. 내달부터는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에서 전자책으로 열람할 수 있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이번에 발간한 책은 갑오개혁기 당시 서울 사람의 생활 문화상을 한눈에 보여주는 좋은 사료"라며 "과거와 현재를 비교하면서 그 시절 사람들의 생활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